이노션 월드와이드 베를린 [Bianca Heusch]
INNOCEAN Worldwide 기사입력 2020.01.09 12:00 조회 823
 
이노션 월드와이드 베를린 [Bianca Heusch]



이노션 동료들에게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비앙카 드 페어브룬 송 세브 마린스 호이쉬(Bianca de Payrebrune St Sevè Marins Heusch)이고, 내 친구들은 나를 B라고 부른다. 포르투갈어, 독일어, 영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등 5개 국어를 하며 자연을 사랑하는 브라질계 독일인이다. 독일에서 태어나 6살 때 브라질에 가서 23살까지 브라질에서 자랐다.

현재 일하고 있는 이노션 월드와이드 베를린(INNOCEAN Worldwide Berlin, 이하 베를린 허브)는 어떤 곳인가?
베를린 허브는 아담스 패밀리 같다. 모두가 하나같이 괴짜이고, 다 다르다. 일에 미쳐있는 크리에이티브 가족의 일원으로 이곳에서 일하는 하루하루가 흥미롭다.

베를린 허브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사내 문화가 있다면?
앞서 말했듯 베를린 허브는 유쾌한 패밀리다. 모두가 재미있는 부분을 하나씩 가지고 있다. 동료들의 이름을 이용해 만든 재미있는 메시지를 적는 작은 라이트보드를 가지고 있을 정도다. 또 하나 특별한 건, 새로운 사람을 소개하거나 뉴스, 팁 등을 공유하는 월요일 미팅이 있다. 하지만 항상 월요일에 하지 않고, 수요일에 하지 않는 수요일 미팅도 있다. 일하지 않을 땐, 볼링을 치러 가거나 가라오케를 가는 등 재미있는 이벤트를 가지기도 한다. 동료들끼리 친해질 좋은 기회이기 때문이다.

현재 아트 디렉터로 일하고 있다고 들었다. 정확히 어떤 업무를 맡고 있나?
캠페인의 콘셉트를 정하는 것부터 비주얼을 이용해 콘셉트의 톤 앤 매너를 정하고, 흥미롭게 만드는 일을 책임지고 있다. 여기에는 필름, 프린트, 디지털 혹은 인터렉티브 등의 일도 포함된다.





커리어의 시작을 그래픽 디자이너로 했다고 들었다. 그때의 경험이 현재 업무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있나?
시각적으로 ‘나’라는 사람을 표현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믿는다. 여러 가지 공예를 이용해 나 자신을 표현하는 법을 배우게 됐다. 그중 스케치 같은 경우를 예로 들면, 시간이 흐르면서 잊어버리고 있지만, 아이디어를 설명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주고 있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직무의 매력은 무엇인가?
비주얼적 요소에 흥미를 가지고, 일에 영감을 주는 뛰어난 디자이너와 일러스트레이터, 배우, 사진가, 감독 등과 일할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에 대해 소개해달라.
현대자동차 i10 캠페인을 막 끝냈다. 지금은 기아자동차 스토닉 캠페인을 진행 중인데, 아직 비밀이다.

지금까지 진행했던 캠페인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캠페인이 있다면?
최근에 진행했던 현대자동차 i10 캠페인이 기억에 남는다. 뇌성마비 아이들에게 발레를 가르치는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는 실제 인물을 촬영했다. 컴퓨터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여자아이를 만났는데, 촬영을 마치고 그들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봐야 하고, 어떤 방식으로 함께 해야 하는지 깨닫게 됐다. 삶의 큰 교훈이었다
.

보통 하루 일과는 어떻게 이루어지나?
아침 9시나 9시 30분에 출근을 한다. 사무실에 도착하면 커피를 마시면서 전 세계 뉴스를 살펴본다. 그리고 팀 파트너인 앤디와 브레인스토밍을 한다. 이것저것 이야기하다 보면 실제 아이디어로 진행되기도 한다. 팀원들과 아시안 레스토랑에도 자주 가고, 앤디의 반려견인 리오와 놀아주기도 한다. 팀원들과는 포르투갈어, 스페인어, 영어, 독일어 등으로 대화한다. 하루가 끝날 쯤이 되면, 나의 독일스러운 모습이기도 한 내일의 할 일 to-do 리스트를 만들어 놓고 퇴근한다.





베를린이라는 도시는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나?
베를린은 굉장한 영감을 주는 도시다. 표현의 자유가 있고, 도시를 걷는 것만으로도 많은 영감을 준다. 많은 문화와 역사가 한데 혼합된 도시이기 때문에 이곳에 6년째 살고 있지만, 여전히 알아가고 싶은 것이 많다.

베를린에 정착하기 전에는 3개국에 근무했다고 들었다. 어떤 나라에 각기 어떤 이유로 있었나?
다른 도시로 가려고 마음먹었을 때, 포트폴리오를 더 잘 만들고, 인맥을 넓혀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함부르크에 있는 마이애미 광고 학교 Miami Ad School에 갔다. 커리큘럼 중 세계 각국에 있는 에이전시에서 인턴쉽을 해야 했기 때문에 암스테르담에 있는 원빅 에이전시(OneBig Agency), 베를린에 있는 엠씨 사치(MC Saatchi), 파리에 있는 오길비(Ogilvy) 이렇게 세 곳에서 근무하게 됐다.

최근 베를린의 트렌드는 어떠한가?

베를린은 독일의 다른 도시와는 다르다. 어떤 면에서는 아주 진보적인 성향이 강하지만, 아직도 현금만 받는 곳도 많다. 전쟁을 겪으면서 선조들에게 자연스럽게 물려받은 경계심이 변화를 이끄는 젊은 사람들과 대치되는 경향이 있다. 그런 다양함이 혼합되어 있는 곳이 베를린이다. 앞으로 계속 발전 가능성을 지닌 도시라고 생각한다.
베를린은 유럽 중에서도 스타트업의 도시, 세계에서 가장 트렌디한 도시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코너마다 스쿠터와 자전거를 빌릴 수 있는 공유 경제의 소비 트렌드를 발견할 수 있다. 그러나 베를린의 독특한 점은 이런 진보적인 라이프스타일과는 반대로 고전적인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고, 현대적인 변화와 반대되는 것들이 아직도 이 도시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으로 진행하고 싶은 새로운 캠페인이나 업무가 있다면?
사람들의 삶을 실제로 변화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를 더 만들어내고 싶다.






 
이노션 ·  이노션월드와이드 ·  독일 ·  베를린 ·  아트디렉터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그녀가 펼치는 또 다른 예술의 세계, 월드 메르디앙
그녀가 펼치는 또 다른 예술의 세계, 월드 메르디앙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Consumer Insight] 코로나 이후, 언택트가 가져올 변화
2020년 봄을 잃어버렸다. 2월 말에 시작된 재택근무는 두 달 가까이 지속되었고,다시 출근을 하면서도 생활의 거리두기는 계속되고 있기에 코로나19 이전의 일상과는 거리가 있는 생활을 하고 있다. 가장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되는 시간이다. 코로나 이후의 시대는 이전과 다른 Next Normal의 시대로 이야기하는데 일상과 근무 환경,그리고 사람들의 인식도 바뀌는 전환점이 되고 있다. Untact로 인해서 오히려 누구와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미디어를 읽지 말고, 미디어를 보는 사람을 읽자
최근 MBC 예능 <놀면뭐하니>의 “싹쓰리” 시리즈는 여러모로 화제다. 감히 조합하기 어려웠던 스타들의 조합과 노래, 그것을 만드는 과정에 대한 내용은 당연히 회자될 수밖에 없는 콘텐츠. 거기에 더해 노래를 만들기 위해 과자를 한 번 먹고,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음료를 한 번 마시는, PPL에 대한 얘기도 시청자들 사이에서 다시 한번 이슈가 됐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Special Report] 인터넷 광고시장을 주도하는 모바일 동영상 광고
글 김현영 | 대홍기획 디지털마케팅팀 팀장 bykhy@daehong.co.kr 2016년 인터넷(PC+모바일) 광고시장 규모는 11.1% 성장한 3조4,360억원으로 전망된다. 그 중에서도 모바일 광고시장은 20%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며 인터넷 광고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으며, 인터넷 광고시장 내 점유율도 42.7%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동영상 소비 증가에 따른 모바일 동영상광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미디어를 읽지 말고, 미디어를 보는 사람을 읽자
최근 MBC 예능 <놀면뭐하니>의 “싹쓰리” 시리즈는 여러모로 화제다. 감히 조합하기 어려웠던 스타들의 조합과 노래, 그것을 만드는 과정에 대한 내용은 당연히 회자될 수밖에 없는 콘텐츠. 거기에 더해 노래를 만들기 위해 과자를 한 번 먹고,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음료를 한 번 마시는, PPL에 대한 얘기도 시청자들 사이에서 다시 한번 이슈가 됐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Special Report] 인터넷 광고시장을 주도하는 모바일 동영상 광고
글 김현영 | 대홍기획 디지털마케팅팀 팀장 bykhy@daehong.co.kr 2016년 인터넷(PC+모바일) 광고시장 규모는 11.1% 성장한 3조4,360억원으로 전망된다. 그 중에서도 모바일 광고시장은 20%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며 인터넷 광고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으며, 인터넷 광고시장 내 점유율도 42.7%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동영상 소비 증가에 따른 모바일 동영상광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
[AD Insight]코로나19가 강타한 2020년 상반기 광고시장 리뷰
애초 2020년 광고시장은 도쿄 올림픽,총선 등과 같은 빅이벤트 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기 회복의 기대심리로 전년대비 5%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년 1 월,그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력한 바이러스가 광고시장을 강타했고,코로나19는 경기에 가장 민감한 광고시장에 직격탄이 되었다. 한치 앞을 예상할 수 없는 불확실한 마케팅 환경에서 광고주는 겨울내 준비해 왔던 광고 캠페인을 연기하거나 캠페인 자체를 취소하며 사태 진정을 기다리는 선택을 했지만,5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상황이 언제쯤이면 끝날지 짐작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미디어를 읽지 말고, 미디어를 보는 사람을 읽자
최근 MBC 예능 <놀면뭐하니>의 “싹쓰리” 시리즈는 여러모로 화제다. 감히 조합하기 어려웠던 스타들의 조합과 노래, 그것을 만드는 과정에 대한 내용은 당연히 회자될 수밖에 없는 콘텐츠. 거기에 더해 노래를 만들기 위해 과자를 한 번 먹고, 뮤직비디오를 찍기 위해 음료를 한 번 마시는, PPL에 대한 얘기도 시청자들 사이에서 다시 한번 이슈가 됐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Special Report] 인터넷 광고시장을 주도하는 모바일 동영상 광고
글 김현영 | 대홍기획 디지털마케팅팀 팀장 bykhy@daehong.co.kr 2016년 인터넷(PC+모바일) 광고시장 규모는 11.1% 성장한 3조4,360억원으로 전망된다. 그 중에서도 모바일 광고시장은 20%의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며 인터넷 광고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으며, 인터넷 광고시장 내 점유율도 42.7%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동영상 소비 증가에 따른 모바일 동영상광고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