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마음을 사로잡은, 천하제일 광고대회 왕중왕 수상작을 소개합니다!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9.11.07 12:00 조회 410
   
 
"그대들의 손에 광고계의 미래가 달려있다!!!"

3가지 키워드로 자신만의 날 선 크리에이티브 가득한 카피를 만드는 천하제일 광고대회.가 진행되며 많은 예비광고인들이 위트 있고 참신한 카피를 통해 크리에이티브한 아이디어를 뽐내 주었죠. 
 
10월 제일기획 블로그에서는 1회부터 7회까지의 천하제일광고대회 우수작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카피를 선정하는 ‘천하제일 광고대회 왕중왕’ 이벤트를 진행했는데요. 오늘은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여러분들의 선택을 통해 선정된 ‘여러분의 마음을 가장 많이 사로잡은 왕중왕 카피’를 소개 해드립니다. 
 
앞으로도 자신만의 크리에이티브를 뽑내는 천하제일 광고대회는 계속 될 예정인데요. 반짝이는 크리에이티브와 센스있는 아이디어가 가득한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AD ·  AE ·  event ·  Marketing ·  개발 ·  경품 ·  광고 ·  광고대회 ·  광고업 ·  기획 ·  기획사 ·  대행사 ·  마케팅 ·  명언 ·  선정 ·  아이디어 ·  에이전시 ·  왕중왕 ·  우수작 ·  응모 ·  이벤트 ·  제일기획 ·  천하제일 ·  천하제일 광고대회 ·  천하제일광고대회 ·  카피 ·  카피라이터 ·  크리에이터 ·  크리에이티브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0 MTN 방송광고 페스티벌' 공모
‘부자 되는 좋은 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머니투데이방송 MTN이 한국 방송광고의 선진화를 선도하고 광고 산업의 발전과 기업 활동 촉진을 위해‘2020 방송광고 페스티벌’을 개최합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Special Issue]광고업계,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현황 설문조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및 장기화가 국내 광고 관련 업계에 미치고 있는 영향과 피해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4월 13일 부터 5월 4일까지(21일간) 총연합회 회원단체 소속 광고회사, 제작사 등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마케팅도 사회적 거리두기” ‘언택트(untact) 마케팅’
만남을 대체하는 기술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다 ‘언택트’.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가 전 국가적으로 실시되는 가운데, 새롭게 회자되고 있는 단어 중 하나가 ‘언택트’입니다. 네이버 포털 뉴스 기준으로 최근 3개월간 ‘언택트’가 포함된 뉴스 기사의 수는 약 7400여 건으로 이전 3개월(약 300여 건)에 비해 20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언택트(un+tact)’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조합어로 김난도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등이 저서 ‘트렌드코리아 2018’를 통해 새롭게 제시한 단어입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Best Creative] 행정안전부,스파오 디마이너스원
국민 한 표의 가치를 돈으로 환산하면 얼마일까. 행정안전부와 의류 브랜드 스파오가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진행한 '한 표의 가치, 4,700만원'캠페인이 베스트크리에이티브로 선정됐다. 이번 캠페인은 유권자들이 투표의 가치를 체감해 신중하게 튜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4,700만원이라는 '투표 가격표'를 스파오 매장 내 일부 상품에 옷 가격표와 같이 부착함으로써 신헌한 충격과 함께 투표의 중요성을 알렸던 캠페인으로 화제가 됐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