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게임과 수박 못 먹는 사람
HS Ad 기사입력 2024.03.19 12:00 조회 393
 


2017년 용인시 수박 대참사
 
"슬슬 과일 좀 깎아줄까?"
 
평화로운 명절 한 가족의 모습. 모두가 행복해야 할 그곳에서 그날의 참사는 일어나고야 말았다.
 
"이 수박 좀 봐라! 자알 익은 거!"
"…."
 
딸 한 입. 아버지 한 입. 할머니 한 입. 냠냠냠. 이토록 화기애애한 명절의 한 구석에서, 저기 홀로 비트코인에 물린 비트겐슈타인마냥 침묵으로 일관하는 이가 있었으니. 바로 이 집안의 사위 신 서방 되시겠다.
 
"응? 왜 신 서방은 들질 않고?"
"…."
"Hey! What are you doing, bro?!"
 
이젠 미국에서 온 백인 동서마저도 막 다그치기 시작하는데. 장.. 장인어른! 제.. 제가 사실 과일을 못 먹습니다! 이 한마디 말하기가 어쩜 그리 부끄러운지. 순간 고개를 푸우욱 숙여버렸고 그렇게 시간은 7년 뒤 2024년으로 워프 되었다.

2024년 수박의 봄
 
여느 날처럼 침대에 드러누운 채로 <수박게임>에 열중하던 나는, 불현듯 7년 전 그날의 참사를 떠올리며, 이 순간 지구 위에서 자라나고 있는 과일과의 기나긴 악연에 대해 돌이켜 보았다.
 
애당초 어머니의 수 차례 가정폭력(*등짝공격)에도 불구하고, 오로지 편식만을 고집해 온 외길인생. 이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볼 기회도 없었으나 지금 <수박게임>을 하면서 침을 줄줄 흘리고 있는 내 모습에, 석연찮은 메타인지적 부조화가 일어나 버린 것이다.
 
딸기는 못 먹지만 딸기우유는 투쁠원(2+1)으로 한 바가지 챙겨 먹는 나.
사과는 못 먹지만 사과잼은 큰 숟갈로 퍼서 식빵 옆구리 터질 때까지 발라먹는 나.
체리는 못 먹지만 체리향 립밤은 짭짭거리며 향긋해하는 나.
아, 이토록 이중적인 나란 사람.
 
내면의 성찰이 혁신의 불꽃처럼 파파팍 일어나는 덴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눈 앞의 GAME OVER를 뒤로 하고, 홀로 저무는 석양을 바라보며 나는 <인생과 편식 그리고 게임>이란 주제로, 더 깊은 생각을 이어나가 보기로 한다.

 

수박게임. 기라성 같은 AAA게임들을 제치고 다운로드 1위를 기록한 인디 게임. 저렴한 가격과 그렇지 못한 중독성으로 저의 2024년 봄을 앗아가버렸습니다.

과일, 너만을 싫어하는 10가지 이유
 
☆★☜내가 너만을 사랑하는 10가지 이유☞★☆라는 식의 감성짤을 마구 올려대던 싸이월드 시절.
 
그보다 훨씬 전부터 나는 과일을 싫어했었고 10가지 이유를 대보라 한다면 바로 그 자리에서 10개를 댈 자신은 없지만 어버버버 하면서 3개 정도는 충분히 댈 자신이 있었다. 그 이유로 제시하는 3가지 키워드는 다음과 같다.
 
1. 식감.
2. 신맛.
3. 번잡시러움.
 
어쩌다 인간 신동혁은 과일도 못 먹는 편식쟁이가 되었는지. 이에 곁들여 어쩌다 겜돌이가 되었는지. 이 글은 그에 대한 아주 두서없는 항변 혹은 아름다운 궤변이 될 것이다. (안될 수도 있다)


 2017년 그날의 참사를 떠올리며 그린 복원도

편식하는 이유 1. 식감
 
한 입 베어 물면 앙, 콰지지직. 과즙이 쮸읍. 허허, 상상만 해도 참 부담스럽다. 과즙과 과육이 무례하게 입 안을 헤집어 놓으면, 혼란스러운 민수처럼 내 미각에 과부하가 걸리는데 그러면 과일을 맛보는 즐거움보다 식감을 감당해야 하는 혀의 부담이 더 커진다. 하찮게도, 과일의 식감이란 내게 참 감당하기 어려운 것이다. 때론 인간관계나 사회생활도 그런 식감이 느껴질 때가 있다.
 
달짝지근하고 배도 부르게 해 주지만,마음을 잔뜩 어지럽히곤 한다. 즐거움보다 감당해야 하는 마음의 부담이 더 클 때도 있다. 수박바를 자꾸 생각나게 한다. 그래서 가끔 게임을 하기도 한다. 인간관계의 단맛만, 사회생활의 포만감만 부담 없이 꺼내 먹을 수 있기에. 수박바가 문득 먹고 싶어지는 시간에 말이다.



사회생활에 지치고 인간관계에 어려움을 느낄 때, 저는 팰에게로 갑니다. 

편식하는 이유 2. 신맛

식감이 비교적 덜 부담스러운, 커피로 치면 목 넘김이 좋은 과일들도 아주 더러 있다. 예컨데 사과나 망고처럼 정갈한 과육을 지닌 녀석들. 그러나 내 미각은 검문소 앞에서 그들을 막아서고 마는데, 그들이 몰래 바지춤에 숨기고 온 신맛 때문이다. 차라리 감식초처럼 대놓고 신맛을 뽐내면 차라리 그래라 하고 말 텐데, 단맛과 신맛의 오묘한 중간 맛이 나의 판단 체계를 마구 뒤흔든다. 표정을 으~ 하게 만든다. 
 
가끔 인생에서도 오묘한 신맛이 느껴질 때가 있고, 우린 그때 영화를 찾고 음악을 듣고 게임을 한다. 그들에겐 정해진 장르, 분명한 체계, 반복 된 리듬이 있으니까. 매운맛과 순한 맛의 명확한 지점이 있으니까. 가끔 인생의 오묘한 것들이, 그들의 명확함에 빗대어져 번뜩 이해될 때도 있다.
 
예컨대, 업무역량이 정체되어 있을 때 '레벨업'이라는 계단식 성장 시스템을 생각하며 위안을 얻는 건, 게이머들 사이에서 흔한 위로법 아닌가. (아니다.)



인생의 복잡한 가치관을 도덕/실리/자유로 3등분하고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명확히 다른 전개로 나아가게 합니다. / 출처: 2번째 닌텐도 스위치, <트라이앵글 스트래티지>

편식하는 이유 3. 번잡스러움

식감도 좋고 신맛도 없는 전설의 과일이 내 앞에 놓여 있다 해도, 나는 마치 철 지난 장난감을 대하는 고양이처럼 고개를 휙 돌릴 것이다. 번잡스럽기 때문이다. (이쯤 되면 꿀밤을 한 대 쥐어박고 싶을 텐데 나도 같은 생각이다.)
 
나처럼 특이한 놈이 아니더라도, 극단적 편식주의가 아니더라도, 과일가게 옆 주스가게에서 생과일주스를 사 먹어 본 기억이 있다면. 제철 딸기를 지나 딸기우유를 집어든 기억이 있다면. 편의성을 문뜩문뜩 사랑하는 당신이라면, 게임이란 것을 사랑할 준비도 되어있는 사람이다.
 
게임은 간편함과 편의성이 가장 강력한 무기다. 모든 혁신이나 신기술이 그러하듯 말이다. 손흥민처럼 되는 일은 간편한 일이 아니지만, 손흥민이 되어보는 기분은 간편하게 맛볼 수 있다. 카이사르가 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지만, 로마를 통치하는 기분은 간단하게 맛볼 수 있다.
 
게임은 현실보다 간편하고, 간편한 것엔 힘이 있다. 간편하게 맛보고 남은 힘을, 현생에 더 쏟아부을 수 있으니까. 하다 못해 자기 전 게임 한 판이 내일 출근할 힘이 되는 것이다.


 악에서 세상을 구하기 위한 100년 동안의 사투, 여기선 누워서 가능합니다. / 출처: 2번째 닌텐도 스위치, <젤다의 전설 티어스 오브 더 킹덤>

인생은 수박. 게임은 수박바.

"슬슬 과일 좀 깎아줄까?"
 
또다시 명절. 평화로운 가족의 한 모습. 식감 어쩌구 신맛 어쩌구 쭝얼쭝얼 잠꼬대를 하는 사위를 깨우며 장모님이 상을 올리신다. 
 
"이 수박 좀 봐라! 자알 익은 거!"
"…!!"
 
수박 대신 수박바를 까 주시는 장모님. 무려 딸기마루도 있고 심지어 메로나도 있다. 딸 한 입. 아버지 한 입. 할머니 한 입. 사위도 한 입. 냠냠냠. 그날, 눈물 젖은 수박바는 참 맛있었다고 한다. 
 
 
HSAd ·  과일 ·  과일이야기 ·  수박게임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트위터를 통해 본 모바일 마케팅의 미래
최근 해외에서는 트위터(Twitter)류의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ocial Network Service, SNS)의 성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는 국내 모바일 웹 2.0 환경 구축의 필요성이 더욱 절실해 지는 원인이기도 합니다.트위터가 도대체 무엇이길래? 위키피디아는 2008년, 혜성처럼 등장한 트위터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습니다
집에서 향기로 즐긴다! 코로나 시대의 홈 프레그런스 시장 강세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몸도 마음도 지치셨을 겁니다. 그래서 최근, 많은 분들이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고 집에서 힐링을 즐기고자 다양한 방법을 활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스트레스를 완화시켜주는 ‘향기 테라피’로 심신의 안정을 찾는 분들의 증가가 특히 두드러집니다.
[Insight] 2020년에 일어난 미디어 이용 변화, 그리고 2021년 뉴노멀 시대, 미디어 이용 전망
2020년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 세계적 위기 속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변화의 연속이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움직임은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우리의 생활방식을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신재생에너지 36.5℃ 아이디어·포스터 공모전
신재생에너지 36.5℃ 아이디어·포스터 공모전     ● 응모 자격 - 아이디어 : 전국민 - 포스터 : 초ㆍ중ㆍ고등학생     ● 응모 주제          - 아이디어 : 신재생에너지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AI로 생명을 얻는 사진들
대홍기획 AI 스튜디오는 국내 최초, 국내 유일의 Non-shooting film 제작 스튜디오입니다. AI를 어떻게 크리에이티브에 녹여낼지, 더 크리에이티브한 활용 방안은 없는지, AI가 끼칠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은 없을지 고민하며 다양한 클라이언트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대홍기획 4월 새 소식
대홍기획이 제작한 롯데그룹의 에코 플래너 패키지(NON-FUNGIBLE 2024 Eco-Planner Package)가 2024 아스트리드 어워즈(Astrid Awards)의 기업 캘린더 분야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아스트리드 어워즈는 미국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전문 평가기관 머콤(MerComm Inc)에서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글로벌 기업 및 브랜드 홍보물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 3대 디자인 상으로 손꼽힌다.
이렇게 즐거운 축구!_ 백호일레븐
디깅에 진심인 사람들. 좋아하는 게 생기면 다양한 방식으로 씹고 뜯고 맛보는 게 요즘 트렌드입니다. 축구도 마찬가지죠. 찐 팬이라면 경기력을 분석해 결과를 예측하고 선수들의 활약을 점치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때 필요한 게 바로 <백호일레븐>! 색다른 참여형 프로그램을 만들어 흥행몰이에 나선 대홍기획 WEB 3.0 사업팀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4월의 #나이키 #좋좋소 #나타
요즘 뭐 좋아해? 에디터 X가 된 대홍인의 취향 큐레이션
AI로 생명을 얻는 사진들
대홍기획 AI 스튜디오는 국내 최초, 국내 유일의 Non-shooting film 제작 스튜디오입니다. AI를 어떻게 크리에이티브에 녹여낼지, 더 크리에이티브한 활용 방안은 없는지, AI가 끼칠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은 없을지 고민하며 다양한 클라이언트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대홍기획 4월 새 소식
대홍기획이 제작한 롯데그룹의 에코 플래너 패키지(NON-FUNGIBLE 2024 Eco-Planner Package)가 2024 아스트리드 어워즈(Astrid Awards)의 기업 캘린더 분야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아스트리드 어워즈는 미국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전문 평가기관 머콤(MerComm Inc)에서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글로벌 기업 및 브랜드 홍보물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 3대 디자인 상으로 손꼽힌다.
이렇게 즐거운 축구!_ 백호일레븐
디깅에 진심인 사람들. 좋아하는 게 생기면 다양한 방식으로 씹고 뜯고 맛보는 게 요즘 트렌드입니다. 축구도 마찬가지죠. 찐 팬이라면 경기력을 분석해 결과를 예측하고 선수들의 활약을 점치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때 필요한 게 바로 <백호일레븐>! 색다른 참여형 프로그램을 만들어 흥행몰이에 나선 대홍기획 WEB 3.0 사업팀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4월의 #나이키 #좋좋소 #나타
요즘 뭐 좋아해? 에디터 X가 된 대홍인의 취향 큐레이션
AI로 생명을 얻는 사진들
대홍기획 AI 스튜디오는 국내 최초, 국내 유일의 Non-shooting film 제작 스튜디오입니다. AI를 어떻게 크리에이티브에 녹여낼지, 더 크리에이티브한 활용 방안은 없는지, AI가 끼칠 수 있는 선한 영향력은 없을지 고민하며 다양한 클라이언트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2023년 광고 시장 결산 및 2024년 전망
2023년 연초 광고 시장에 드리웠던 불안한 예감은 현실이 됐다. 지난 2021년 20.4%라는 큰 성장 이후 2022년 5.4% 재 성장하며 숨 고르기로 다시 한번 도약을 준비하던 광고 시장이었다. 하지만 발표된 다수의 전망들은 2023년 광고 시장의 축소를 내다보고 있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 따르면 2023년 광고비는 전년 대비 3.1%p 하락으로 전망됐고, 이중 방송 광고비는 17.7% 감소가 예상됐다.
대홍기획 4월 새 소식
대홍기획이 제작한 롯데그룹의 에코 플래너 패키지(NON-FUNGIBLE 2024 Eco-Planner Package)가 2024 아스트리드 어워즈(Astrid Awards)의 기업 캘린더 분야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 아스트리드 어워즈는 미국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전문 평가기관 머콤(MerComm Inc)에서 주관하는 시상식으로 글로벌 기업 및 브랜드 홍보물을 대상으로 하는 세계 3대 디자인 상으로 손꼽힌다.
이렇게 즐거운 축구!_ 백호일레븐
디깅에 진심인 사람들. 좋아하는 게 생기면 다양한 방식으로 씹고 뜯고 맛보는 게 요즘 트렌드입니다. 축구도 마찬가지죠. 찐 팬이라면 경기력을 분석해 결과를 예측하고 선수들의 활약을 점치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때 필요한 게 바로 <백호일레븐>! 색다른 참여형 프로그램을 만들어 흥행몰이에 나선 대홍기획 WEB 3.0 사업팀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4월의 #나이키 #좋좋소 #나타
요즘 뭐 좋아해? 에디터 X가 된 대홍인의 취향 큐레이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