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issue] P&G재팬, 뉴TV CM 발표회 개최
기사입력 2020.02.05 02:21 조회 83



P&G재팬은 18일 도쿄 시부야구의 EBiS303 홀에서 뉴TV CM 발표회를 개최했다. P&G그룹은 국제 올림픽 위원회(IOC)의 월드 와이드 파트너(공식 후원사)로서, 2012년 런던 올림픽 대회부터 2020년 도쿄 올림픽 대회까지 마마의 공식 스폰서캠페인을 전 세계에서 전개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하뉴 유즈루(羽生結弦) 피겨 스케이트 선수를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의 캠페인·일본 국가대표 앰버서더로 기용했었다. TV CM ‘엄마, 고마워요. 하뉴 선수편을 18일부터 방송했다. 전 세계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이번 캠페인은 올림픽 출전 선수와 가족의 끈끈한 정을 묘사하고 있는 것으로, 자신의 가족이나 모친의 중요함을 깨달으면 좋겠다고 하는 바람을 담고 있다. 과거의 올림픽에 맞추어 발표해 온 CM 동영상은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글로벌 CM일본판의 최신작 ‘Thank You, Mom’ 방송하고 있다. 행사장에는 이번 캠페인 응원 리더를 담당한 마츠오카 슈조(熱血?援)를 게스트MC로 하여, 예브게니 플루셴코(러시아) 피겨 선수와 요시다 사오리(吉田沙保里) 여자 레슬링 선수 등 두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등장했다. 더불어, 부상으로 요양 중인 하뉴 유즈루(羽生結弦) 선수에게 성원을 보냈다.


모두(冒頭)에서 마츠오카 슈조(熱血?援)하뉴 유즈루(羽生結弦) 선수는 다른 사람이라면 마이너스의 상황도 플러스로 바꿀 수 있는 선수입니다.’라고 말하며, 예브게니 플루셴코는 자신이 일본에서 많은 쇼에 나오는 것은 올림픽 챔피언인 하뉴 유즈루(羽生結弦)가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고백하며, ‘하뉴 유즈루(羽生結弦) 선수가 동시대에 함께 살아 있는 것에 감사할 만큼 훌륭한 선수입니다. 그는 8세 무렵 처음으로 자신의 쇼를 보러 와 주었지만, 지금은 제가 그에게 배우게 하는 것이 많습니다. 자신도 15번의 수술 경험이 있지만, 부상은 반드시 회복할 수 있습니다.’라고 하뉴 유즈루(羽生結弦) 선수에 대한 느낌을 열정적으로 말했다.


행사장에서 뉴CM이 상영되자 예브게니 플루셴코는 하뉴 유즈루(羽生結弦)는 부모님을 매우 소중히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하며, 마츠오카 슈조(熱血?援)엄마는 어떤 결과든 모두를 받아들이는 유일무이한 존재입니다. <엄마, 고마워요>라고 하는 하뉴 유즈루(羽生結弦) 선수의 말은 그를 우리 아이와 같이 응원하고 있는 온 세상의 팬들에게 있어서도 기쁜 것은 아닐까 합니다.’라고 말했다.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미디어 광고 시장과 2020년 트렌드 전망
글로벌 광고 업체 평가 기관인 WARC의 발표에 의하면 2020년 전 세계 광고비는 2019년보다 6% 증가한 6,560억 달러(한화 약 768조 448억 원)로 예상된다. 전 세계적인 경기 침체 속에서도 성장을 점치는 이유는 디지털 기반 광고의 꾸준한 상승세 때문이다. 이러한 광고비 추세는 국내도 다르지 않다. 2019년 광고 시장 분석과 함께 올해 광고 시장의 트렌드를 짚어본다.
[Rising Star] 융합 콘텐츠형 아티스트 이희문
    순간순간 새롭게 창조되는 예술이란 이런 걸까? 섹시하고 아방가르드한 비주얼은 우리 안의 소심함을 내쫓는다. 리듬의 틀을 깨는 오묘한 음색과 몸짓은 함께 놀고 싶은 열망을 한껏 부추긴다. 이 유니크한 매력 속에 ‘경기민요의 본질’이 살아 숨 쉰다. 밴드 ‘씽씽’의 가치는 해외에서 먼저 알아봤다. 아시아계 최초로 NPR Music Tiny Desk Concert에 출연 후 유튜브 100만 뷰를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D Insight]TV광고시장의 새 활로
세븐일레븐을 세계적인 편의점으로 키운 CEO 스즈키 도시후미는 본인 성공의 원동력을 ‘변화를 기회로 바꾸는 습관의 힘’이라고 했다. 그는 단지 변화를 파악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안에서 ‘다음’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응’ 방법을 실행했을 때 비로소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변화를 읽었는데도, 익숙한 과거의 영광에 갇혀 대응하지 않는다면 도태되는 것이 현실이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Consumer Insight] 변화하는 디지털 콘텐츠 메커니즘
글 박현웅 TBWA KOREA, Digital Arts Network 팀장 미국 컬럼비아대 저널리즘 대학원에서 발행하는 ‘컬럼비아 저널리즘 리뷰’는 최근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그리고 비영리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모질라가 2년 전부터 함께 진행해 온 코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온라인 뉴스 기사의 댓글을 관리하고 활성화시킬 수 있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으로, 언론사가 더 이상 일방적 메시지 전달을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D Insight]TV광고시장의 새 활로
세븐일레븐을 세계적인 편의점으로 키운 CEO 스즈키 도시후미는 본인 성공의 원동력을 ‘변화를 기회로 바꾸는 습관의 힘’이라고 했다. 그는 단지 변화를 파악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안에서 ‘다음’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응’ 방법을 실행했을 때 비로소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변화를 읽었는데도, 익숙한 과거의 영광에 갇혀 대응하지 않는다면 도태되는 것이 현실이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Consumer Insight] 변화하는 디지털 콘텐츠 메커니즘
글 박현웅 TBWA KOREA, Digital Arts Network 팀장 미국 컬럼비아대 저널리즘 대학원에서 발행하는 ‘컬럼비아 저널리즘 리뷰’는 최근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그리고 비영리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모질라가 2년 전부터 함께 진행해 온 코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온라인 뉴스 기사의 댓글을 관리하고 활성화시킬 수 있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으로, 언론사가 더 이상 일방적 메시지 전달을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AD Insight]TV광고시장의 새 활로
세븐일레븐을 세계적인 편의점으로 키운 CEO 스즈키 도시후미는 본인 성공의 원동력을 ‘변화를 기회로 바꾸는 습관의 힘’이라고 했다. 그는 단지 변화를 파악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안에서 ‘다음’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응’ 방법을 실행했을 때 비로소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변화를 읽었는데도, 익숙한 과거의 영광에 갇혀 대응하지 않는다면 도태되는 것이 현실이다.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Consumer Insight] 변화하는 디지털 콘텐츠 메커니즘
글 박현웅 TBWA KOREA, Digital Arts Network 팀장 미국 컬럼비아대 저널리즘 대학원에서 발행하는 ‘컬럼비아 저널리즘 리뷰’는 최근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그리고 비영리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모질라가 2년 전부터 함께 진행해 온 코럴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이 프로젝트는 온라인 뉴스 기사의 댓글을 관리하고 활성화시킬 수 있는 오픈 소스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으로, 언론사가 더 이상 일방적 메시지 전달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