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il's Up] 더 깊고 넓게 헤엄쳐라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6.11.10 12:00 조회 4897
중국은 거대한 바다였다. 그 끝이 어디인지 가늠하기도 어려운 깊고 넓은 대양(大洋). 지금까지 보고 듣고 안다고 생각했던 중국은 그저 수면 위의 물결에 불과했다. 선배들이 늘 강조하던 말이 떠올랐다.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깊게 파고들어야 알 수 있다.” 막막함과 기대감, 두려움과 호기심이 가슴에 쉴 새 없이 일렁였던 4박 5일이었다.
 
제일스업3_0

 

 

대(大)항해 시대의 생존법

“쉽지가 않아요.”
중국법인 인사 총괄 길기준 프로는 우리를 만나자마자 경고 아닌 경고부터 했다. 먹거리 많은 중국 시장이지만 그만큼 경쟁자도 많고 변수도 다양하기 때문에 살아남기가 쉽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주재원 선배들이 보여준 자료들을 보면 미디어 환경도 한국보다 빠르게 변하고 있고, 그 규모 역시 상상 이상으로 거대했다.


이런 어려움 속에서 제일 그레이터 차이나(Cheil Greater China)가 훌륭한 성과를 내고 있다. 특히 제일 펑타이는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 분야 진출로 수익 구조를 다양화하며 규모를 키워나가고 있었다. 왜 ‘광고회사’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 그 ‘너머(Beyond)’를 내다봐야 하는지 치열한 중국 시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선배들의 이야기를 통해 실감할 수 있었다.
 







 

▲ 선배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며 질문도 열심히 쏟아내는 신입사원들


중국의 마케팅 에이전시들은 어떻게 살아남고 있을까? ‘광고문(Adquan)’이라는 회사의 사례가 인상적이었다. 광고문은 중국 마케팅 시장에 대한 정보 콘텐츠를 제공하는 에이전시다. 한 단계 더 나아가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중국 클라이언트와 글로벌 에이전시를 중개해주는 역할까지 하고 있다. 그야말로 중국 마케팅 시장의 관문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GIM(Good Idea Media)’이라는 소셜미디어 에이전시 역시 남달랐다. 셀 수 없이 많은 모바일, SNS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온 이 회사는 중국 인플루언서 기반 마케팅에 특화돼있었다. 또한 직원 대부분이 20대로 최신 모바일 트렌드와 소셜미디어에 대한 이해가 강점이었다. 몸집 작고 전문화된 부티크(Boutique) 에이전시들이 글로벌 클라이언트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고 한다. 중국의 젊은 에이전시들은 피 터지는 레드 오션을 자신들만의 블루 오션으로 멋지게 개척해나가고 있었다. 바야흐로 대항해 시대다.
 

제일스업3_4

제일스업3_5

▲ 중국 검색광고 시장의 관문, 바이두 견학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찾아서

마케팅 에이전시 외에도 베이징 내 여러 리테일 매장을 방문, 견학했다. 제일기획의 핵심 역량 중 하나인 리테일 사업이 어떻게 운영되고 있는지 이해하는 것도 중요했지만, 다양한 매장에서 쇼핑 경험이 어떻게 디자인돼있는지 직접 체험해보면서 많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었다.


종합 전자상가에서 삼성전자, 화웨이, 샤오미 등 여러 스마트폰 브랜드 매장을 둘러봤다. 브랜드 컬러인 파란색 대신 흰색으로 벽면을 채운 삼성전자 리테일 매장은 소비자가 차례로 제품을 둘러보기 쉽게 디자인돼있었다. 특히 다른 브랜드와 달리 제품 라인별로 매대(賣臺)가 섬처럼 구성돼있어 각 모델별 특징과 장점을 파악하기 용이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제일스업3_6

▲ 베이징 종합 전자상가 내 삼성전자 매장


하지만 경쟁 브랜드들도 만만치 않았다. 오포(Oppo), 비보(Vivo) 매장에서는 피아니스트의 도전을 통해 제품의 기능을 직접 보여주는 영상으로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설명(Explanation)’보다 ‘쇼(Show)’ 마케팅이 더 효과적임을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산리툰의 애플 매장에서도 리테일 경험의 중요성을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그 어디에도 제품 사양이나 설명은 적혀있지 않았다. 그런 정보야 인터넷에 검색하면 다 나오니까, 다들 일단 써본다. 그리고 궁금한 것만 프로모터들에게 물어본다. 결국 중요한 건 경험이다. 체험용 아이폰에 깔려있는 앱의 수가 엄청나게 많았다. 사소한 디테일이 소비 경험을 더욱 다채롭게 만드는 것이다.


애플 매장 맞은편에 메르세데스 벤츠 플래그십 매장이 있어 들러봤다. VR 체험이나 디지털 사이니지도 잘돼있었지만,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2층에서 열린 미술 전시였다. 독일 예술가의 탄생 100주년을 왜 벤츠에서 기념하는가? 벤츠는 그냥 자동차가 아니라 예술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자동차 매장이 아니라 미술관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보다 새로운 브랜드 익스피리언스를 개발하기 위한 인사이트는 결국 문화에서 찾아야 하는 것일까?

 

변화의 물결, 삶과의 공존

셋째 날 방문한 798예술단지는 베이징뿐만 아니라 중국을 대표하는 최초의 예술특화지구이다. 1957년에 세워진 전선공장 지역이었는데 런던의 테이트모던(Tate Modern)이나 뉴욕의 소호(SOHO)처럼 예술가들이 버려진 공장을 개조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도록 만든 곳이다. 세련된 카페와 갤러리들 사이로 여전히 남아있는 공장 건물의 잔해들이 독특한 풍경을 연출했다.
 

제일스업3_7

▲아트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는 798예술단지


우리가 갔을 땐 아트 페스티벌이 한창이었다. 가장 규모가 크고 다양한 전시를 열고 있는 곳은 UCCA(Ullens Center for Contemporary Art)였다. UCCA는 2007년에 개관한 비영리기관으로 798예술거리에서 대중들에게 현대미술과 문화를 전파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엔 중국 화가인 쩡 판즈(Zeng Fanzhi) 특별전이 열렸다. 사회주의 미술의 전통에 현대적인 해석을 더한 그의 작품들은 매우 강렬하면서도 독특했다. 중국 사회에 대한 성찰이 담긴 작품들이었다.


‘삶 속의 이노베이션’이라는 주제로 디자인 전시도 열렸다. 일본의 하라 켄야를 비롯한 5명의 가구, 공간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볼 수 있었다. 공통된 메시지: 결국 혁신도, 디자인도, 예술도, 모두 삶과 맞닿아있을 때 유의미하다! 일상과 사회에 대한 성찰 없이는 좋은 마케팅, 좋은 캠페인 역시 있을 수 없는 것이다.


이 외에도 골목의 작은 갤러리들을 탐방하니 전통적인 중국의 수묵화부터 실험적인 비디오 작업까지 다양한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 인상적인 것은 중국의 전통 예술이나 사회상을 모티프로 한 작품들이 많다는 점이었다. 작품을 멍하니 바라보다가 ‘아, 내가 지금 중국에 와있구나!’를 느끼게 되는 순간들이 많았다.


초고속으로 발전 중인 중국 사회지만 사람들의 삶은 여전히 천천히 흐르고 있는 듯했다. 빠른 변화를 좇아 가는 건 필수겠지만, 속도의 차이로 인해 생기는 파열음에 귀를 기울여보는 것도 중요하지 않을까? 미래 혁신의 물결과 인간의 삶은 평화로운 공존을 계속 유지할 수 있을까? 재미있는 질문들이 머릿속을 맴돌 때쯤 중국의 또 다른 얼굴들이 보였다.

 

백문불여일행(百聞不如 一行)

인민복을 입은 사람들, 뻣뻣하게 돌아다니는 공안들을 상상했지만 베이징은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고가의 외제차로 가득한 길거리, 휘황찬란한 고층 빌딩들. 이미 많이 들은 이야기지만 실제로 보니 달라도 너무 달랐다. 스치하이에서는 거리 곳곳의 QR코드 기계를 통해 사진을 전송할 수 있었고, 산리툰의 대형 스크린에 걸린 디지털 이미지들은 정교하고 세련됐다. 하루하루가 중국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스스로 확인하는 순간의 연속이었다.


물론 느린 사람들의 느린 삶도 공존하고 있었다. 매일 좋은 식당에서 밥을 먹다 하루는 재래시장의 작은 국수 가게에 들어갔다. 국물도 거의 없는 밋밋한 우육면을 후루룩거리며 주변을 둘러봤다. 가족들, 친구들과 삼삼오오 모여 국수를 나눠먹는 사람들. 직접 대화를 나눠보지는 못했지만 이들의 삶은 분명 산리툰의 젊은이들과는 다를 것이다.


사실 중국만 그런 것이 아니다. 모든 것이 다르고, 모든 것이 새롭다. 누군가는 넓게 알아야 한다고 하고, 또 어떤 이들은 깊게 파야 한다고 말한다. 제너럴리스트(Generalist)이면서 스페셜리스트(Specialist)가 돼야 한단다. 잘할 수 있을까, 걱정하는 우리에게 주재원 선배 하나가 이렇게 말했다.
“일단 한번 부딪쳐봐, 깨지면서 배우는 거지!”


짧은 5일이었지만 직접 온몸으로 부딪쳐보니 조금이나마 중국에 대한 감이 잡히는 것 같았다. 좀 더 부딪쳐 보면 더 많이 알 수 있을 것 같다. 4박 5일 간의 연수를 통해 우리가 얻은 가장 큰 수확은 지식이나 정보보다 ‘일단 덤벼보자’는 자신감이다. 깊고도 넓은 마케팅의 바다에 첫 발을 내딛는 신입 사원들에게 이보다 더 필요한 무기가 있을까?
 

자, 순풍을 받았으니 이젠 힘찬 항해를 위해 돛을 펼 차례다.

중국 ·  제일 그레이터 차이나 ·  디지털마케팅 ·  인플루언서 ·  소비자경험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Trend] 나이키, 스타벅스, 아우디..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하는 브랜드들
전 세계의 광고인들과 글로벌 브랜드들은 기존의 기업 로고를 약간 수정하거나 패러디하는 등의 방법으로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인한 걱정들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운동을 독려하며 대준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고 있다.
[Interview] 내가 광고회사 힘들다 그랬잖아 페이스북 운영자
다들 그렇게 광고회사 힘들다 그랬지만,그럼에도 불구하고 광고인의 삶을 살아가고 버터내는 모든 광고인들에게 희로애락의 분출구 같은 짤과 카피를 공유하며 폭풍 공감을 얻고 있는 곳이 있다. 광고인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접했을 페이스북 “내가 광고회사 힘들다 그랬잖아(이하 내광힘)” 페이지에서 만들어낸 콘텐츠들이 그렇다. 최근에 내광힘의 엑기스만을 뽑아낸 “좋은 패스는 달리는 사람들에게 날아간다”는 제목의 책으로도 발간되어 화제다. 내광힘의 운영자이자 광고업계에서 7년째 카피라이터로 일하고있다는 오하림씨를 서면으로 만났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코로나19, 공공데이터로 대응하다
지난달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등 각 공공기관에서 공적 마스크 데이터를 개방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 주변의 공적 마스크 현황을 빠르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앱/웹 서비스 등이 제작되었고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광고학계 교수 스페셜 칼럼 #2: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광고계 변화
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는 많은 경제적?사회적 변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광고시장은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요? HS애드는 지난 칼럼에 이어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광고산업의 변화 양상을 들어보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제25대 한국광고학회장이자 동국대 광고홍보학과 최영균 교수의 칼럼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디지털 시대의 이야기 방식
횡단, 초월, 주파, 전이의 의미를 가진 트랜스(Trans)와 미디어(Media)의 합성어인 ‘트랜스미디어’는 미디어 경계를 넘나드는 컨텐츠와 서비스를 의미한다. 영화 ‘다크나이트(2008)’는 ‘조커(2019)’ 전에 개봉했다. 두 영화의 모티프인 악의 근원은 자기연민으로, 출구를 찾지 못한 연민은 세상을 향한 증오로 표출된다. 조커에서는 그 끝이 브루스 웨인(배트맨)에게 향함을 암시하는 장면이 있다. 이 장면은 두 영화를 잇는 연결점이자 이야기 분기점으로 조커는 다크나이트 이후 개봉했으나, 이야기 구조상 다크나이트의 전편인 프리퀄에 해당한다. 조커는 다크나이트 세계관의 트랜스미디어 컨텐츠인 것이다. 중국 내 상영 없이 R등급 최초 10억 달러 이상의 흥행을 거둔 조커는 하나의 이야기가 또 다른 이야기와 결합해 시너지를 만드는 트랜스미디어 전략의 전형이다.
[Hyper Zine] New VR Attractions
     2016년에는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응용제품과 서비스가 대중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 1월 페이스북의 오큘러스(https://www.oculus.com)는 소비자 제품 예약판매를 시작했고(우리나라는 제외, 미국, 일본 등 20개국 3월 출시예정), 소니 역시 플레이스테이션 4(PS4)의 VR 디바이스를 올해 출시를 예고하였다. 삼성은 갤럭시 S6 시리즈와 노트5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어VR을
[Trend] 나이키, 스타벅스, 아우디..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하는 브랜드들
전 세계의 광고인들과 글로벌 브랜드들은 기존의 기업 로고를 약간 수정하거나 패러디하는 등의 방법으로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인한 걱정들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운동을 독려하며 대준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고 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광고학계 교수 스페셜 칼럼 #2: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광고계 변화
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는 많은 경제적?사회적 변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광고시장은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요? HS애드는 지난 칼럼에 이어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광고산업의 변화 양상을 들어보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제25대 한국광고학회장이자 동국대 광고홍보학과 최영균 교수의 칼럼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디지털 시대의 이야기 방식
횡단, 초월, 주파, 전이의 의미를 가진 트랜스(Trans)와 미디어(Media)의 합성어인 ‘트랜스미디어’는 미디어 경계를 넘나드는 컨텐츠와 서비스를 의미한다. 영화 ‘다크나이트(2008)’는 ‘조커(2019)’ 전에 개봉했다. 두 영화의 모티프인 악의 근원은 자기연민으로, 출구를 찾지 못한 연민은 세상을 향한 증오로 표출된다. 조커에서는 그 끝이 브루스 웨인(배트맨)에게 향함을 암시하는 장면이 있다. 이 장면은 두 영화를 잇는 연결점이자 이야기 분기점으로 조커는 다크나이트 이후 개봉했으나, 이야기 구조상 다크나이트의 전편인 프리퀄에 해당한다. 조커는 다크나이트 세계관의 트랜스미디어 컨텐츠인 것이다. 중국 내 상영 없이 R등급 최초 10억 달러 이상의 흥행을 거둔 조커는 하나의 이야기가 또 다른 이야기와 결합해 시너지를 만드는 트랜스미디어 전략의 전형이다.
[Hyper Zine] New VR Attractions
     2016년에는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응용제품과 서비스가 대중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 1월 페이스북의 오큘러스(https://www.oculus.com)는 소비자 제품 예약판매를 시작했고(우리나라는 제외, 미국, 일본 등 20개국 3월 출시예정), 소니 역시 플레이스테이션 4(PS4)의 VR 디바이스를 올해 출시를 예고하였다. 삼성은 갤럭시 S6 시리즈와 노트5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어VR을
[Trend] 나이키, 스타벅스, 아우디..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하는 브랜드들
전 세계의 광고인들과 글로벌 브랜드들은 기존의 기업 로고를 약간 수정하거나 패러디하는 등의 방법으로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인한 걱정들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운동을 독려하며 대준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고 있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광고학계 교수 스페셜 칼럼 #2: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광고계 변화
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는 많은 경제적?사회적 변화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광고시장은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요? HS애드는 지난 칼럼에 이어 코로나19 이후 국내외 광고산업의 변화 양상을 들어보는 시간을 준비했습니다. 오늘은 제25대 한국광고학회장이자 동국대 광고홍보학과 최영균 교수의 칼럼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디지털 시대의 이야기 방식
횡단, 초월, 주파, 전이의 의미를 가진 트랜스(Trans)와 미디어(Media)의 합성어인 ‘트랜스미디어’는 미디어 경계를 넘나드는 컨텐츠와 서비스를 의미한다. 영화 ‘다크나이트(2008)’는 ‘조커(2019)’ 전에 개봉했다. 두 영화의 모티프인 악의 근원은 자기연민으로, 출구를 찾지 못한 연민은 세상을 향한 증오로 표출된다. 조커에서는 그 끝이 브루스 웨인(배트맨)에게 향함을 암시하는 장면이 있다. 이 장면은 두 영화를 잇는 연결점이자 이야기 분기점으로 조커는 다크나이트 이후 개봉했으나, 이야기 구조상 다크나이트의 전편인 프리퀄에 해당한다. 조커는 다크나이트 세계관의 트랜스미디어 컨텐츠인 것이다. 중국 내 상영 없이 R등급 최초 10억 달러 이상의 흥행을 거둔 조커는 하나의 이야기가 또 다른 이야기와 결합해 시너지를 만드는 트랜스미디어 전략의 전형이다.
[Hyper Zine] New VR Attractions
     2016년에는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 응용제품과 서비스가 대중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 1월 페이스북의 오큘러스(https://www.oculus.com)는 소비자 제품 예약판매를 시작했고(우리나라는 제외, 미국, 일본 등 20개국 3월 출시예정), 소니 역시 플레이스테이션 4(PS4)의 VR 디바이스를 올해 출시를 예고하였다. 삼성은 갤럭시 S6 시리즈와 노트5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기어VR을
[Trend] 나이키, 스타벅스, 아우디..등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참여하는 브랜드들
전 세계의 광고인들과 글로벌 브랜드들은 기존의 기업 로고를 약간 수정하거나 패러디하는 등의 방법으로 재치 있고 유머러스하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로 인한 걱정들을 감소시키고, '사회적 거리두기', '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코로나19 확산방지 예방운동을 독려하며 대준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