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r Picks] 정리를 정리한 책들
대홍 커뮤니케이션즈 기사입력 2016.07.13 12:00 조회 6186





 
 
<부자가 되는 정리의 힘>_윤선현
정리를 안 했을 때의 기회비용을 알고 있는가? 집 1평(3.3㎡)을 정리 안 한 채로 방치하면 2,000만원을 낭비하는 셈이다. 작은 방 하나를 창고로 쓴다고 하면 5,000만원을 낭비하는 것이다. 부자가 되기 위해서는 정리부터 해야 한다. 물건 정리는 지출 관리의 시작이며, 제대로 정리를 하게 되면 쇼핑이 줄어드는 나비효과를 경험하게 된다. 하루하루 정리 일기를 작성하고, 비우기를 시작하며 지갑 정리, 영수증 정리를 시작하면 나아가 시간까지 정리하게 된다.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_곤도 마리에
유치원 때부터 ‘정리’에 푹 빠져 산 ‘정리 덕후’ 곤도 마리에의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은 한국에 이어 미국과 유럽에서도 베스트셀러에 등극, 밀리언셀러에 올랐다. 다른 정리 책들과 달리 ‘한 번 정리하면 절대 다시 어지럽히지 않는 정리법’을 소개하는 책으로, 흔히 ‘정리 요요’를 경험한 사람들을 위한 책이다. 곤도 마리에의 정리법으로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것은 ‘물건을 만졌을 때 설레는가’라는 물건을 고르는 기준이다. 물건을 하나하나 만져보고 가슴이 설레는 물건은 남기고, 설레지 않는 물건은 과감히 버리는 가장 간단하고도 명쾌한 정리 판별법을 제시한다. 궁극적으로 정리는 자신이 ‘행복’해지기 위해 하는 것이므로 그것이 아니라면 의미가 없다. ‘갖고 있어서 행복한가’, ‘갖고 있어서 설레는가’라는 기준을 바탕으로 정리하고 나면 빛나는 새로운 인생이 시작될 것이다.



 

 
<성공을 부르는 방 정리의 힘>_마스다 미츠히로
당신의 방은 당신 그 자체다. 방을 보면 당신의 미래가 보인다. 양택풍수는 집 주변과 정리 정돈 상태에 따라 달라지는데, 집 안이 밝고 깨끗해야 복이 들어온다는 상식을 바탕으로 저자는 거주자의 미래까지 예측할 수 있다 말한다. 마스다 마츠히로는 방의 레벨을 5가지로 분류한 후 해당 레벨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집 안의 장소 조합으로 사업운, 금전운, 사람운, 건강운 등을 예측하며 스스로의 미래를 바꾸는 청소력 3단계 '버리기, 닦기, 정리 정돈’은 물론 환대의 공간 만들기까지 제안한다. 당신의 인생은 당신만이 바꿀 수 있으며 성공을 비롯한 모든 것은 아주 간단한 정리 정돈, 청소부터 시작된다.



 
 
 <아무것도 없는 방에 살고 싶다>_미니멀 라이프 연구회
사는 동안 우리에게 수없이 쏟아지는 많은 정보들은 우리에게 ‘물건을 사라’고 끊임없이 유혹한다. 정신을 차려보면 옷장 안은 옷으로 가득 차 있고, 언제 샀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물건이 방 한구석에 방치돼 있기도 한다. 우리는 많은 물건에 둘러싸여 늘 불안정한 기분으로 살고, 그 사실로 인해 피곤해지기도 한다. 요즘 물건이 주는 압박감을 과감히 포기하고 자신의 의지대로 사는 사람들이 주목받고 있다. 몇 년 전까지 우리와 똑같이 무엇이든 더 갖고 싶어 하고, 온갖 물건들에 포위되어 살아가다 전혀 다른 삶으로 전환한 미니멀리스트 10명의 이야기와 라이프스타일을 수록했다.


위에서 소개한 여러 저자들이 말하는 공통분모는 정리를 통해 자신을 다시 발견하고 돌아보라는 것이다. ‘정리’는 스스로를 돌아볼 틈 없이 숨가쁘게 양적 성장만 해온 이들에게 주변을 바라보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물리적인 정리를 통해 미처 돌아보지 못한 내면의 자기 자신을 만나게 되고, 또한 남은 인생길을 어떻게 걸어가야 할지 어렴풋이 가늠하게 되니, 실천하라 말하는 진부한 자기 계발서가 아닌 조금의 노력이 있는 정리 관련 도서가 인기가 있는 것 아닐까.



*Bear picks(곰의 선택)에서는 자발적으로 천천히 또는 느리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선택할 만한 주제들을 다뤄봅니다.

정리 ·  정리정돈 ·  물건 ·  소유 ·  미니멀리즘 ·  방정리 ·  청소 ·  경제 ·   ·  도서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Column] 기업들의 스포츠 빅 이벤트 활용 전략
2014년은 스포츠 빅 이벤트의 해 2014년은 매 4년마다 돌아오는 스포츠 빅 이벤트의 해로, 올 한 해 동안 동계올림픽, 피파월드컵, 아시안게임이 개최된다.1) 국제무대에서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뛰어난 활약이 계속됨에 따라 국민들의 스포츠 빅 이벤트에 대한 관심도 매우 높아졌다. 지난 소치 올림픽에서도 국민의 67%가 소치올림픽이 있어 생활이 더 즐거웠다고 응답했으며,2) 김연아, 이상화, 박태환, 양학선, 심석희 등 스포츠 스타들의 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Global Creative] 2020년 슈퍼볼 광고로 시대읽기
지난 2월 2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렸던 제54회 슈퍼볼. 매년 NFL의 챔피언을 가리는 마지막 경기이자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이벤트로 손꼽히는 슈퍼볼은 경기 결과뿐만 아니라 각 쿼터 사이 진행되는 광고에도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됩니다.
[Insight] 2020년에 일어난 미디어 이용 변화, 그리고 2021년 뉴노멀 시대, 미디어 이용 전망
2020년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 세계적 위기 속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변화의 연속이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움직임은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우리의 생활방식을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Global Creative] 2020년 슈퍼볼 광고로 시대읽기
지난 2월 2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렸던 제54회 슈퍼볼. 매년 NFL의 챔피언을 가리는 마지막 경기이자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이벤트로 손꼽히는 슈퍼볼은 경기 결과뿐만 아니라 각 쿼터 사이 진행되는 광고에도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됩니다.
[Insight] 2020년에 일어난 미디어 이용 변화, 그리고 2021년 뉴노멀 시대, 미디어 이용 전망
2020년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 세계적 위기 속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변화의 연속이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움직임은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우리의 생활방식을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시작한 2020년 광고계를 돌아보며 ...
벌써 올해 한 달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코로나 덕분(?)에 한 것도 없이 시간만 후딱 지나간듯한 느낌이 듭니다. 올해의 광고계를 휩쓴 키워드를 뽑아 본다고 한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김광석: 언택트(Untact)가 아닐까요? 아무래도 코로나로 인해 가장 포괄적으로 대두 되었던 단어이니까요.
[Global Creative] 2020년 슈퍼볼 광고로 시대읽기
지난 2월 2일 미국 플로리다에서 열렸던 제54회 슈퍼볼. 매년 NFL의 챔피언을 가리는 마지막 경기이자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이벤트로 손꼽히는 슈퍼볼은 경기 결과뿐만 아니라 각 쿼터 사이 진행되는 광고에도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됩니다.
[Insight] 2020년에 일어난 미디어 이용 변화, 그리고 2021년 뉴노멀 시대, 미디어 이용 전망
2020년은 코로나 팬데믹이라는 전 세계적 위기 속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변화의 연속이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움직임은 산업 전반에 영향을 미쳤고, 우리의 생활방식을 순식간에 바꿔 놓았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