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속 그 음악 #40 유령작가 X, 아티스트 O!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
HS Ad 기사입력 2021.06.15 12:00 조회 452
 

‘고스트라이터(Ghostwriter)’
라는 말을 아시나요? 어느 정도 궤도에 오른 예술가의 문하에서 다른 사람의 이름으로 작업하는 작가들을 세상 사람들은 ‘유령작가’, ‘대필작가’를 칭하는 ‘Ghostwriter’라 불렀습니다. 
 
하지만 협업이 필요한 현대 예술계에서 고스트라이터는 예술가와 동등한 ‘창작의 파트너’로 인정되기 시작했습니다. 1980년대 브라이언 이노나 얀 해머 같은 작가주의 뮤지션들이 팀을 이루어 윈도우즈 스타트업 사운드나 드라마 ‘마이애미 바이스’ OST처럼 상업성과 예술성을 모두 잡은 작품을 선보였고, 광고나 드라마 같은 상업 음악 프로덕션의 탄생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오늘 소개할 뮤지션은 아예 ‘고스트라이터’라는 개성을 전면에 내세운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입니다. 최근 LG 올레드 TV광고 Humanity 편 광고음악이 고스트라이터 뮤직의 작품으로 알려지면서 국내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죠. 그런데 이들은 왜 멸칭에 가까운 ‘Ghostwriter’를 이름으로 정한 것일까요?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의 시작 
 

고스트라이터 뮤직 크루 소개(이미지 출처: 고스트라이터 뮤직 홈페이지)

캐나다와 미국에서 프로듀서, 사운드 디자이너로 활약하던 크리스 브랙. 그는 2013년부터 헐리우드의 광고 에이전시 ’N. 87’의 뮤직 수퍼바이저로 일하며 상업 음악의 배포와 저작권 등 법적 권리를 다루며 쌓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을 기획하게 됩니다.
 
현재 고스트라이터 뮤직에는 창업자인 크리스 브랙을 필두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브라이언 뉴엔, 기술 담당 트래비스 미카드, 프로듀서 페이지 마운트와 작곡가 데이빗 요세피 등 총 8명의 크루가 일하고 있습니다.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의 삼위일체 포트폴리오

이들의 사업이 원래부터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것은 아닙니다. 2015년 TV와 영화 트레일러, 광고 등 상업적 음악 퍼블리싱 업체 ‘아스트랄 뮤직 퍼블리싱’을 오픈한 것이 그 시작입니다. 본격적인 정체성은 퍼블리싱을 넘어 직접 상업 음악을 만드는 브랜드, ‘고스트라이터 뮤직’의 런칭과 함께 확립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의 세 브랜드, 아스트랄 뮤직 퍼블리싱과 고스트라이터 뮤직, 맨티스
(이미지 출처: 고스트라이터 뮤직 홈페이지)

창업자 크리스 브랙은 애초에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의 사업 분야를 퍼블리싱과 음악 제작으로 나누어 생각한 게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은 2019년 레코딩 스튜디오 ‘소닉 리추얼 레코딩스’를 오픈하면서 더욱 빛을 발하게 되는데요.
 
여기에 제2의 문학으로 주목받는 비디오 게임 트레일러의 음악까지 만드는 레이블 ‘맨티스’를 추가하면서 영상 시대 미디어들의 퍼블리싱과 트레일러를 전반적으로 다루는 스튜디오로 자리 잡았습니다.  
 
 
고스트라이터, 비하가 아닌 정체성의 문제 

고스트라이터 뮤직의 포트폴리오는 모탈 컴뱃과 콜 오브 듀티, 어벤저스 시리즈와 배트맨, 수많은 넷플릭스 드라마와 애니메이션 등 다채롭습니다. 이처럼 빛나는 작곡과 퍼블리싱 커리어를 가진 상업 음악 프로덕션이 왜 ‘고스트라이터’라는 이름을 전면에 내세운 걸까요? 이는 시대의 변화를 나타내는 어떤 상징이 아닐까요?
 
▲ 고스트라이터 뮤직의 대표작인 ‘콜오브듀티’ 8시즌 트레일러 (출처: Movie Trailers Source 유튜브 공식 채널)

‘예술가는 자본을 전면에 내세우지 말아야 한다’는 논리는 현재 그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습니다. 갑론을박은 있을지언정 이제 예술은 어느 정도 자본과 공생하는 위치에 있고,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 같은 상업 음악 프로덕션은 필요한 예술집단입니다.
 
아티스트로서의 음악적 아이덴티티도 중요하지만, 자신에게 일을 의뢰한 클라이언트와 브랜드, 제품의 정체성을 돋보이는 것이 우선일 수밖에 없습니다. 때문에 자신들의 음악 정체성보다는 고객의 자아를 돋보이는 방법론을 찾게 마련이죠. 이제는 고스트라이터라는 단어에서 비하의 의미는 서서히 퇴색되고, 고스트라이팅도 전문성의 한 분야가 되어가는 현실을 잘 드러낸 네이밍입니다.
 
 
여러 미디어를 아우르는 트레일러 커리어 
 
세 개의 레이블이 합쳐진 만큼 고스트라이터 뮤직의 커리어는 무척 다양합니다.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은 작년 3월 개봉한 디즈니의 실사 영화 ‘뮬란, 충격에 강한 웨스턴 디지털의 모바일 저장장치 ‘G-Technology’, 사이코 스릴러 영화 ‘리지’의 TV 광고와 ‘스타워즈’를 모티브로 한 유나이티드 에어라인의 광고 음악을 퍼블리싱 했습니다.
 
또한, 영화 ‘쏘울’의 트레일러 음악과 애플TV 오리지널 ‘체리’, ‘모탈 컴뱃’과 영화 ‘두 교황’의 트레일러 등 다양한 트레일러 음악을 만들어냈죠. 맨티스 역시 ‘콜 오브 듀티’ 모바일과 ‘사무라이 쇼다운’ 등 인기 게임의 트레일러를 총 7개 제작해 공개했습니다. 
 

▲2019, 2020년 Music+Sound Awards에서 트레일러 음악으로 수상한 고스트라이터 뮤직
(이미지 출처: Music+Sound Awards)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은 2019 Music+Sound Awards에서 드라마 Mid 90’s의 트레일러 음악 리믹스로 ‘Best Re-Record or Adaptation in a Film Trailer’상을 받으며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2020년에는 노르웨이의 썰매견 조련사와 썰매견의 이야기를 다룬 ‘토고’ 트레일러 음악으로 2020 Music+Sound Awards를 수상하기도 했죠. 작품과 ‘찰떡’인 트레일러 음악이 많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인 것입니다.


LG 올레드 TV, 음악으로 인류 공통의 가치를 이야기하다 

상업 음악을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인 만큼 그들의 도전에도 특별한 장르는 존재하지 않습니다. LG 올레드 TV 광고 ‘Humanity’ 편은 공개되자마자 수많은 사람의 호응을 받았는데요. ‘TV 광고를 보고 감동받아 한 번 더 보러 왔다’, ‘티비 필요 없는데 티비 너무 사고 싶음’, ‘인류의 다양한 얼굴에 감동이 느껴졌다’는 등 다양한 감탄 댓글이 달리는 가운데, 음악에 대한 칭찬 역시 빠지지 않습니다. 이번 ‘Humanity’ 편 광고 음악은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의 작품입니다.
 
▲ LG 올레드 TV – Humanity 편 광고 (출처 :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

‘Humanity’ 편 음악은 1967년 루이 암스트롱이 베트남 전쟁의 절망적인 참상을 보고 역설적으로 쓴 스탠다드 재즈 ‘What a wonderful world’를 칠아웃 스타일 사운드로 리메이크한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 버전의 노래 ‘Wonder World’입니다.
 
다양한 사람의 피부와 눈빛, 주름 사이에 담긴 질곡까지 섬세하게 표현해 주는 LG 올레드 TV의 뛰어난 성능이 광고에 담겼는데요. 웅장하면서도 차분한 신시사이저 사운드에 ‘And I think to myself what a wonderful world(얼마나 멋진 세상인지 혼자 생각해요)’라는 희망적인 가사는 인종과 지역을 모두 넘어선 ‘인류애(Humanity)’라는 공통의 가치를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고스트라이터 뮤직 그룹의 커리어에서 LG 캠페인은 그들의 광고 음악 커리어의 시작점에 가깝습니다. 최근에는 ‘MUSIC FOR MEDIA’라는 그들의 슬로건처럼 여러 가지 컬러의 코드 뮤직을 유튜브에 업로드하며 다양한 분야로 진출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고 있죠. 히스토리는 길지 않지만 여러 장르의 커리어를 보유한 만큼, 앞으로 다양한 장르에서 그들의 음악을 만나기를 기대해 봅니다.
 

 
#2021 #HS애드 #고스터라이터 뮤직 #LG올레드 TV광고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쇼핑의 뉴노멀, 라이브커머스의 시대
 2018년 봄, 이른 휴가를 앞두고 방문한 백화점 면세점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매장 상품을 소개하고 있는 중국인들을 보며 ‘저렇게도 물건을 팔고 사는구나……’하며 신기해했던 기억이 있다. 그때만 하더라도 라이브커머스는 국내에서 낯선 개념으로 일명 ‘왕홍’이라고 불리는 중국 인플루언서가 라이브를 통해 물건을 판매하는 중국 시장 특유의 독특한 쇼핑 형태로 여겨진 방식이었다.
[Picturesque] 통계로 보는 배달 음식
1인 가구 하면 1코노미, 셀프 인테리어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그중 빼놓을 수 없는 게 혼밥과 배달 음식이다. 과거에는 음식점에서 주문 받은 메뉴를 직접 배달하는 방식이 주류를 이뤘지만, 모바일 플랫폼의 발달과 기술 발전으로 인해 최근에는 배달앱을 비롯해 배달 플랫폼이 직접 음식을 만들어 배달하는 서비스까지 등장했다. 그런가 하면 편리함을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로 인해 1인 가구뿐 아니라 다인 가구의 배달 음식 이용률도 점점 늘고 있다. 바야흐로 배달 음식 전성 시대다.
집에서 향기로 즐긴다! 코로나 시대의 홈 프레그런스 시장 강세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몸도 마음도 지치셨을 겁니다. 그래서 최근, 많은 분들이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고 집에서 힐링을 즐기고자 다양한 방법을 활용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스트레스를 완화시켜주는 ‘향기 테라피’로 심신의 안정을 찾는 분들의 증가가 특히 두드러집니다.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다? 요즘 핫한 ‘메타버스’를 소개합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마스크를 벗고 일상을 이어가는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바로, 2021년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메타버스’인데요. IT 산업뿐 아니라 게임, 엔터, 교육 등 모든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메타버스. 오늘 HS애드 블로그에서는 요즘 핫한 메타버스란 무엇인지, 또 메타버스를 활용한 사례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현실을
데이터 전문가에서 고객 경험 전문가로, CXM 센터 정지현 센터장 인터뷰
당신이 어디서 제품 및 브랜드 정보를 얻어서 가격을 비교하고 어떤 결제수단으로 어떻게 구매하는 지까지, 이 모든 것은 광고인에게 소중한 '데이터'입니다. 과거의 마케팅은 데이터를 단편적으로 다루거나, 정성적/정량적 조사에 의지했는데요.
쇼핑의 뉴노멀, 라이브커머스의 시대
 2018년 봄, 이른 휴가를 앞두고 방문한 백화점 면세점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매장 상품을 소개하고 있는 중국인들을 보며 ‘저렇게도 물건을 팔고 사는구나……’하며 신기해했던 기억이 있다. 그때만 하더라도 라이브커머스는 국내에서 낯선 개념으로 일명 ‘왕홍’이라고 불리는 중국 인플루언서가 라이브를 통해 물건을 판매하는 중국 시장 특유의 독특한 쇼핑 형태로 여겨진 방식이었다.
MZ 세대가 좋아하는 SNS 콘텐츠 A to Z
 제일기획 최지은 프로 (소셜팀)   Q. 다음 중에서 MZ 세대가 좋아하는 콘텐츠를 고르시오. A. ①K-POP 관련 영상 ②일상 브이로그 ③컨셉 놀이 ④먹방 ⑤쇼핑 라이브 방송 ⑥신제품 리뷰   정답은 전부다. 만약 보기가 100개가 있다면 100개 보기 모두가 정답일 것이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트위터 등 SNS 플랫폼에선 기본 기능 외에도 숏폼 영상, 채팅, 음성 서비스 나아가 메타버스까지 다양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광고人] 자이언트 스텝(GIANTSTEP) 하승봉 대표
1998년부터 시작했으니까 올해로 만 15년째입니다. 처음에는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했죠. 영상편집으로 일을 시작했는데 그 당시 가수 서태지, 신승훈의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언젠가는 나도 그 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작업을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리고 6년차쯤 되었을 때 실제로 같이 일을 했습니다.
데이터 전문가에서 고객 경험 전문가로, CXM 센터 정지현 센터장 인터뷰
당신이 어디서 제품 및 브랜드 정보를 얻어서 가격을 비교하고 어떤 결제수단으로 어떻게 구매하는 지까지, 이 모든 것은 광고인에게 소중한 '데이터'입니다. 과거의 마케팅은 데이터를 단편적으로 다루거나, 정성적/정량적 조사에 의지했는데요.
쇼핑의 뉴노멀, 라이브커머스의 시대
 2018년 봄, 이른 휴가를 앞두고 방문한 백화점 면세점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매장 상품을 소개하고 있는 중국인들을 보며 ‘저렇게도 물건을 팔고 사는구나……’하며 신기해했던 기억이 있다. 그때만 하더라도 라이브커머스는 국내에서 낯선 개념으로 일명 ‘왕홍’이라고 불리는 중국 인플루언서가 라이브를 통해 물건을 판매하는 중국 시장 특유의 독특한 쇼핑 형태로 여겨진 방식이었다.
MZ 세대가 좋아하는 SNS 콘텐츠 A to Z
 제일기획 최지은 프로 (소셜팀)   Q. 다음 중에서 MZ 세대가 좋아하는 콘텐츠를 고르시오. A. ①K-POP 관련 영상 ②일상 브이로그 ③컨셉 놀이 ④먹방 ⑤쇼핑 라이브 방송 ⑥신제품 리뷰   정답은 전부다. 만약 보기가 100개가 있다면 100개 보기 모두가 정답일 것이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트위터 등 SNS 플랫폼에선 기본 기능 외에도 숏폼 영상, 채팅, 음성 서비스 나아가 메타버스까지 다양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광고人] 자이언트 스텝(GIANTSTEP) 하승봉 대표
1998년부터 시작했으니까 올해로 만 15년째입니다. 처음에는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했죠. 영상편집으로 일을 시작했는데 그 당시 가수 서태지, 신승훈의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언젠가는 나도 그 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작업을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리고 6년차쯤 되었을 때 실제로 같이 일을 했습니다.
데이터 전문가에서 고객 경험 전문가로, CXM 센터 정지현 센터장 인터뷰
당신이 어디서 제품 및 브랜드 정보를 얻어서 가격을 비교하고 어떤 결제수단으로 어떻게 구매하는 지까지, 이 모든 것은 광고인에게 소중한 '데이터'입니다. 과거의 마케팅은 데이터를 단편적으로 다루거나, 정성적/정량적 조사에 의지했는데요.
쇼핑의 뉴노멀, 라이브커머스의 시대
 2018년 봄, 이른 휴가를 앞두고 방문한 백화점 면세점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매장 상품을 소개하고 있는 중국인들을 보며 ‘저렇게도 물건을 팔고 사는구나……’하며 신기해했던 기억이 있다. 그때만 하더라도 라이브커머스는 국내에서 낯선 개념으로 일명 ‘왕홍’이라고 불리는 중국 인플루언서가 라이브를 통해 물건을 판매하는 중국 시장 특유의 독특한 쇼핑 형태로 여겨진 방식이었다.
MZ 세대가 좋아하는 SNS 콘텐츠 A to Z
 제일기획 최지은 프로 (소셜팀)   Q. 다음 중에서 MZ 세대가 좋아하는 콘텐츠를 고르시오. A. ①K-POP 관련 영상 ②일상 브이로그 ③컨셉 놀이 ④먹방 ⑤쇼핑 라이브 방송 ⑥신제품 리뷰   정답은 전부다. 만약 보기가 100개가 있다면 100개 보기 모두가 정답일 것이다. 유튜브, 인스타그램, 틱톡, 트위터 등 SNS 플랫폼에선 기본 기능 외에도 숏폼 영상, 채팅, 음성 서비스 나아가 메타버스까지 다양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광고人] 자이언트 스텝(GIANTSTEP) 하승봉 대표
1998년부터 시작했으니까 올해로 만 15년째입니다. 처음에는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했죠. 영상편집으로 일을 시작했는데 그 당시 가수 서태지, 신승훈의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언젠가는 나도 그 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작업을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어요. 그리고 6년차쯤 되었을 때 실제로 같이 일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