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와이드뷰] 남성 타깃을 공략하기 위한 효과적 콘텐츠 | 2017년 KBO, MLB
CHEIL WORLDWIDE 기사입력 2017.05.16 11:07 조회 3637
 
야구가 돌아왔다. 매년 봄이 되면 여기저기서 야구 이야기에 열을 올리고, 스포츠 뉴스도 야구로 도배되기 시작한다. 대한민국에서 야구만큼이나 치열하게 응원하고, 모니터링하고, 취재하는 프로 경기가 또 있을까 싶을 정도다. 특히 프로야구는 30~40대 남성들을 사로잡고 있어, 이들을 타깃으로 한 광고 효과가 높다. 
 
 
매년 성장하는 프로야구
 
2년 삼성라이온즈와 MBC청룡의 개막전으로 시작된 KBO리그는 매년 다양한 화제를 낳으며 야구팬들의 마음을 휘두르고 있다. 이는 매년 멈출지 모르고 성장하는 프로야구 관람객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6년 관람객수를 살펴보면 프로축구 213만 명, 프로농구 103만 명인데 반해 프로야구는 834만 명에 달하며 올해도 관람객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3040 남성 타깃을 사로잡는 콘텐츠는?
 
대체 누가 야구를 즐기는 것일까? 제일기획에서 실시하는 ACR조사에 의하면 주로 시청하는 스포츠는 프로야구가 52%로 다른 스포츠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특히 프로야구를 주로 시청하는 사람들이 누구인지 확인해 보니 30~40대 남성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시청률 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프로야구를 중계하는 케이블 5사의 2016년 시청률을 살펴보면 프로야구 시즌인 4월에서 10월까지 30~40대 남성 시청률이 급격하게 올라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TV 시청이 높지 않아 마케팅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30~40대 남성을 사로잡을 수 있는 콘텐츠가 바로 프로야구인 것이다.
 
 
 
케이블 5개사의 패키지 상품
 
프로야구 중계는 케이블 5개사 중심으로 진행되는데, 각 사별로 다양한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 가장 기본적인 패키지는 중간광고 패키지이다. 중간광고 노출 횟수를 기준으로 각 사별 3천~4천만 원 수준으로 구성돼 있어, 효율적으로 중간광고를 집행하고자 하는 클라이언트가 많이 선호하는 상품이다(표 참조).
 
특히 SOPTV의 경우 TV와 온라인을 동시에 노출하고 싶은 클라이언트에게 적합한 중간광고 패키지를 구성하고 있다. 기본 중간광고 패키지 구매 시 다음카카오 PC와 모바일에서 매일 다섯 경기씩 125회 노출이 가능해 효율적이다.
sky Sports는 중간광고 노출을 강화했다. 타사가 생중계 경기당 1회인데 반에 3회 노출을 보장하고 있으며, sky 타채널들을 통해 200회 추가 노출을 제공하고 있어 높은 횟수로 노출이 가능하다.
 
 
각 사별 특화된 상품에 주목하라
 
각 사별 특화된 상품으로는 먼저 MBC의 경우 독점 중계하는 MLB와 결합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류현진, 추신수, 오승환 등 8명의 메이저리거가 다양한 활약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데, 류현진의 부활과 황재균의 메이저리그 데뷔를 기대하는 클라이언트는 MBC 채널을 활용하면 효과적으로 광고를 집행할 수 있을 것이다. SBS의 시즌 패키지를 선택하면 원하는 구단의 경기에 집중적으로 노출할 수 있어 명확한 타깃이 있는 클라이언트의 경우 활용성이 높다. KBS는 중간광고 횟수를 강화하고 싶은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중간광고 2회, 3회 패키지를 할인된 가격으로 구성했다.
 
올해 프로야구는 이대호의 컴백, 이승엽의 마지막 시즌, 전력 평준화로 인한 치열한 순위권 다툼 등 많은 이슈가 있다. 또한 이제 시즌 초반이기 때문에 가을 야구까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가능하다. 30~40대 남성 타깃을 공략하고자 한다면 높은 광고 효과가 기대되는 프로야구 집행을 추천한다.
 
*관련 문의: 미디어바잉팀 이원우 프로
 
 
남성 타깃 ·  공략 ·  콘텐츠 ·  야구 ·  케이블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Interview] 돌고래유괴단 신우석 감독/대표
캐논, 유니클로, 배스킨라빈스, 옥션, 슈퍼셀… 만드는 광고마다 대박을 쳤다. 이들이 만든 영상은 단순한 광고가 아니라 한편의 반전 드라마, 블랙코미디, 블록버스터급 영화라고 불려도 무방할 정도로 탄탄한 스토리와 이를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섬세한 장치들이 영상 속에 디테일하게 표현돼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소비자들은 이들이 만든 광고를 일부러 찾아보고, 공유하면서 즐긴다. 26살에 친구들끼리 영화를 찍겠다고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았고, 오로지 돈을 벌기 위해 광고에 뛰어들었다. 반년에 한 편, 일년에 한 편을 제작할 때도 있었다고 고백할 정도로 현실은 냉혹했고, 빚은 늘어만 갔다. 더 이상 돈을 빌릴 곳이 없을 정도로 한계에 다다랐을 때, 잭팟이 터졌다. 축구선수 출신 안정환과 최현석 셰프를 모델로 한 캐논 바이럴 광고 영상이었다. 그렇게 그들에게 은인(?)이 된 광고를 시작으로 제작 의뢰가 물밀듯 밀려 들어왔고 현재는 명실상부한 광고제작사로 자리매김했다. 이제는 본인을 ‘광고감독’이라고 당당하게 소개한다는 바이럴 영상의 최강자 돌고래유괴단 대표 신우석 감독을 만났다. 신 감독과의 허심탄회한 일문일답 시간을 가졌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Interview1] 광고회사에서 햄버거를 판다고? 오래와새·폴트버거
도산공원 근처에 ‘폴트(FAULT)버거’라는 핫한 햄버거집이 생겼는데 광고회사에서 하는 거래! 소문을 듣고 궁금해졌다. 광고회사가 왜 햄버거 가게를 냈을까? 오래와새 윤성호 대표를 만나기까지는 생각보다 어려웠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활동 트렌드
‘포스트 코로나’는 ‘포스트(Post, 이후)’와 ‘코로나19’의 합성어로,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 · 상황을 이르는 말입니다.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대면 접촉을 기피하게 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비대면 소비 등 사회 전반적으로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는데요. 근무나 학업 형태뿐 아니라 PC방 ? 헬스장 등의 방문 제한으로 취미 ? 여행 ? 관광 등의 여가 활동 소비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Brand Marketing] 65세 '미원'의 청춘 도전기
얼마전 ‘유퀴즈온더블럭’이라는 TV 프로그램에서 ‘세대 특집’으로 토크를 풀어간 적이 있었죠. Z세대, Y세대, X세대, 386세대로 이어지다 ‘산업화세대’를 이야기할 때 세트장을 유심히 보셨다면, 뒷벽 공중전화 박스에 붙어있던 ‘미원’ 로고를 발견하신 분이 계실 겁니다.
[Global Trend] 신시대의 마케팅 전략, Co-Creation전략 어디까지 와 있는가?
현 사회는 단순히 소비자가 제품을 구입하기만 하는 방향으로만 소비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다양한 매체의 발달로 소비자도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기업과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를 한 단어로 표현한 'Co-Creation'이라는 신 마케팅 전략이며 이 글은 이에 대한 개념과 다양한 예시에 대한 칼럼이다.
2020년, HS애드가 가장 돋보였다!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 선정
‘Agency of the Year’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 LG계열 광고회사 HS애드(대표이사 : 정성수)가 서울영상광고제에서 2020년 가장 뛰어난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선보인 광고회사에 수여하는 2020년 ‘올해의 광고회사’(Agency of the Year)로 선정됐습니다.
눈은 물이다 상상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마음껏 상상하라’는 문장 앞에 서면 괜히 작아진다. 상상이라는 단어는 풍선처럼 가볍지만, 거기에 몸을 맡겨 여행을 떠나기엔 굳은살처럼 베긴 생각의 습관이 꽤나 무거운 탓이다.
[AD Insight] 지금도 망설이고 있는 당신, 그리고 광고주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최근 ‘코로나19 3차 대유행 조짐’과 같은 무서운 헤드라인과 함께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다는 뉴스와 검색어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그 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 취소, 입찰 취소공고 그리고 어떤 행사는 실행 하루 전에 보류되었다는등 수많은 업계 소식을 접하고 겪었던 지라, ‘이제 익숙해져야 할때가 되었나?’라는 생각과 함께, 다시금 한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