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축제! 2019 CANNES CREATIVE FESTIVAL 참관기
HS Ad 기사입력 2019.07.08 12:00 조회 417
 

지난 6월, 세계 최대의 크리에이티비티 축제 칸 라이언즈(The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가 개최되었습니다. 올해도 89개 국가에서 31,000여 점이 출품되며 명실상부한 최대 규모를 자랑했는데요. 특히 지난 5월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바로 그 장소에서, 한국인으로서 자부심을 백만 배쯤 더 느낄 수 있었던 칸의 소식을 공유해 드립니다!  

올해의 키워드는 DIVERSITY  

Cannes은 최근 몇 년 동안 ‘다양성’을 주제로 공익적 이슈에 대해 다루어 왔는데요. 올해는 특히 성 소수자(LGBTQ) 등 사회적 소수자와의 동등성을 강조한 캠페인 및 세미나 등이 주목받았습니다. 더군다나 올해는 미국 등 전통 광고 강국들의 수상 속에서 중국, 이스라엘, UAE 등이 그랑프리를 가져가며 수상에서도 국가적 다양성을 더했습니다.   

HS애드 역시 젊은 마케터들이 크리에이티비티를 경쟁하는 칸 라이언즈 '영 라이언즈 컴페티션(Young Lions Competition)'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했습니다. HS애드 영 마케터 팀(김아영 선임, 차수연 선임)은 비영리 단체인 '더 로투스 플라워(The Lotus Flower)'의 'Love Who You Are!' 캠페인에 대한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면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는데요. 여성 난민을 지원하는 단체인 더 로투스 플라워와 현재 진행 중인 캠페인을 Z세대, 밀레니얼 세대와 연결하고 돈으로 살 수 없는 가치에 대한 역발상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올해의 Creative는 Burger King (?)  

사실 올해는 모든 카테고리를 독식한 독보적인 하나의 작품을 꼽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오히려 너무나 훌륭한 작품들이 많아 주목이 분산되었던 2019년이었죠. 개인적인 의견으로 올해 칸의 King of King은 버거킹이라고 생각됩니다. 나이키와 애플 등 거대 브랜드들 사이에서 작지만 혁신적인 Creative로 주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The Whopper Detour” 광고는 Titanium, Direct, Mobile 3개 분야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며 올해 최대의 수상 실적을 자랑했습니다. 버거킹은 올해의 크리에이티브 브랜드로 선정되었으며 광고를 제작한 FCB New York이 올해의 Agency상을 수상하는 등 엄청난 주목을 받았죠. 또한, 버거킹이 주최한 ‘Survivor’s Guide to the Adpocalypse(종말에 살아남은 자가 주는 가이드)'도 올해 가장 주목받은 세미나 중 하나였습니다. 

먼저 “The Whopper Detour” 광고를 공유합니다!  

  
▲Burger King “The Whopper Detour” (Direct Grand Prix, Mobile Grand Prix, Titanium Grand Prix 등)(출처: 칸 라이언즈 유튜브)  

▶ 맥도날드에 가면 와퍼를 10원에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통해 경쟁사에 대한 노골적 도발로 엄청난 바이럴 효과와 마케팅 성과를 달성한 캠페인 

이외에도 올해 가장 주목받았던 몇 가지 작품을 소개합니다. 

 
▲Nike "Dream Crazy" (Entertainment for Sport Grand Prix, Outdoor Grand Prix 등)(출처: 칸 라이언즈 유튜브)  

▶ 인종 차별에 맞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NFL 선수 콜린 캐퍼닉을 모델로 활용, 대중의 반발에도 불구, 나이키의 강직한 저항 정신과 신념을 보여준 캠페인
 
 
▲IKEA “ThisAbles” (Health&Wellness Grand Prix, Gold 등)(출처: 칸 라이언즈 유튜브) 
 
▶ 3D 프린터를 활용, 장애인도 이케아의 제품들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여 ‘모두를 위한 가구’ 메시지메 전달한 프로젝트 

올해의 신설 코너 CLX(Connect, Learn, Experience) 
 
 

올해 칸 라이언즈에는 CLX(Connect, Learn, Experience) 프로그램이 신설되었습니다. Amazon, MicroSoft, ActivisionBlizard, ADOBE, TICTOK, NBC 유니버셜 등 미디어·브랜드·엔터테인먼트를 넘나드는 글로벌 브랜드들이 참가한 CLX는 별도의 HALL에서 진행되어 각 브랜드들이 다양한 기업과의 협업을 도모하고 글로벌 마케터들을 위한 네트워킹의 장을 열어주었습니다. 이는 산업 간의 긴밀한 협업 및 네트워킹이라는 최근 광고계의 트랜드를 잘 담아낸 좋은 시도라 생각됩니다. 

Future Cannes Lions 참석 예정자를 위한 TIP 

성황리에 마무리된 칸 라이언즈는 벌써 2020년 6월 22일~26일로 내년 축제 기간을 확정하며 미래를 기약하고 있습니다. 미래의 칸 라이언즈 참석자들을 위해 몇 가지 소소한 팁을 공유합니다! 

1. 세미나 미리 스케줄링하기 

매년 칸 라이언즈에는 글로벌 탑 브랜드들이 주도하는 세미나가 열리는데요. 올해도 Apple, Burger King, Coca Cola 등 글로벌 마케팅 트렌드를 주도하는 훌륭한 세미나들로 가득했습니다. 세미나 일정은 약 한 달 전부터 공개되니 미리 고르고 스케줄링하면 알차게 들으실 수 있을 거예요! 인기 세미나는 자리싸움이 엄청나니 꼭 20~30분 전 줄서기를 추천! 

2. 셀럽 만나보기 

칸 라이언즈에서는 글로벌 셀럽들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아주 많습니다. 올해도 가수 Camila Cabello(카밀라 카베요), NBA 농구선수 드웨인 웨이드(Dwyane Wade), Facebook COO 셰릴 샌드버그(Sheryl Sandberg) 등 엔터테이너와 비즈니스계를 넘나드는 유명인들이 칸 라이언즈에 참가했죠. 특히 P&G 세미나에 가수 존 레전드(John Legend)가 깜짝 등장하여 라이브 공연을 소화하는 등 Official seminar 외에도 많은 셀럽이 참가하니 관심을 가지고 찾아보시길 추천 드려요! 

3. Official Fringe 100% 활용하기 

축제 기간 동안 칸 도시 전체에는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회사들의 부스가 차려집니다. 티셔츠, 선글라스, 텀블러 등 홍보용 굿즈만 받아도 살림을 차릴 수 있을 정도로(?) 기념품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답니다. 굿즈 외에도 해변가 크로스핏, 바다 속 명상, 루프탑 탭댄스 클래스 등 다양한 액티비티도 준비되어 있으니 공식 앱을 통해 파악하고 많이 참석하시길 추천 드려요 

4. Party 참가하기 

축제 기간 동안 칸 해변가에서는 밤낮으로 크고 작은 파티들이 열려요. 전 세계의 광고인들과 교류할 좋은 기회이므로 가능한 한 많이 참석하는 게 좋겠죠? 하지만 대부분의 파티는 Private로 운영되어 사전 등록이 필요합니다. 꼭 미리 파티 리스트를 파악하고 사전 등록해서 가시길 추천 드립니다!  
 
▲ 사진 출처 :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Facebook Page 

SEE THE BEST 

MEET THE BEST 

BE THE BEST
 

칸 라이언즈 페스티벌을 가장 잘 설명하는 슬로건이 아닐까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축제 기간 내내 머리를 떠나지 않았던 문장이기도 하고요. CREATIVE라는 공통 관심사를 가지고 전 세계 최고의 Creator들이 함께하는 축제의 일원으로, CREATIVE 산업에 속할 수 있음에 희열을 느끼며, 내년에는 또 어떤 BEST들이 가득할지 궁금해지는 칸 라이언즈였습니다! 

“SEE YOU NEXT YEAR!”  
 
 
cannes ·  HS애드 ·  광고인 ·  나이키 ·  네트워킹 ·  다양성 ·  버거킹 ·  브랜드 ·  이케아 ·  칸광고제 ·  칸라이언즈 ·  크리에이티비 · 
이 기사에 대한 의견 ( 총 0개 )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Research]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2018 광고회사 현황조사 글·정리 편집부 한국광고총연합회는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9일까지 ‘광고회사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주요 광고회사들의 취급액과 인원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는 ‘광고회사 현황조사’는 국내 광고회사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그 결과 총 77개사가 조사에 응답했다. 총 77개 광고회사가 응답한 2017년 총 취급액은 15조 2,098억 원
Campaign History l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음식, 제 2의 밥 '라면'
아기공룡 둘리에서 마이콜이 기타를 치며 불렀던 노래 ‘라면과 구공탄’ 이다. 간편한 조리로 훌륭한 한 끼 식사가 되며, 저장성이 좋아 비상식품으로 그만인 국민 밀가루음식 라면. 계란 후라이와 함께 모든 이들이 할 수 있는 3대 요리중 하나에 속하는 라면은 그 레시피만도 천여가지에 이른다고 한다. 게다가 오감을 자극하는 풍미에 배가 부르다가도 옆에서 누가 끓여먹으면 꼭 한 젓가락을 먹게 되는 치명적인 매력을 지니기도 했다. 이런 매력적인 음식 라면은 제 2의 밥으로 맛도 맛이지만 오랜 기간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는 ‘광고’가 한몫을 했다. 소비자의 친구로 반세기를 지켜온 ‘삼양라면’,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빌 때 가장 맛있는 야쿠르트의 ‘팔도 비빔면’, 일요일마다 찾게 되는 농심 ‘짜파게티’는 처음 출시 될 때부터 꾸준히 광고를 집행해왔다. 이들 제품이 소비자의 Top of Mind에 들 수 있었던 광고 캠페인 히스토리에 대해 들어본다.
B2B 기업이 왜 기업광고를 하죠?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은 한국인에게는 큰 감동의 순간이었다. 특히 피겨스테이팅에서 김연아의 완벽한 연기와 기량에 온 국민이 숨을 죽이고 지켜보았다. 집?사무 실?터미널은 물론 길거리에서조차도 DMB에 눈길을 떼지 못했다. 또한 스피드 스케이팅 등 기대도 않던 종목에서 들려 온 낭보는 한 마디로 자신감과 감격이었다. 새로운 동계 강국 코리아가 세계의 주목을 받는 순간이었다. 그런데 이번 올림픽에서 주목받았던 존재는 한국뿐만이 아니다.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올림픽 공식파트너로서 GE의 활동은 어느 때보다 활발했다. 모바일 초음파 검진기기를 비롯,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과 서비스를 지원했다. GE는 곳곳에서 그들의 브랜드를 알리기에 분주했다. 올림픽 파트너십으로 브랜딩에 성공한 대표적 사례는 다 름 아닌‘삼성’이다. 삼성과 삼성의 휴대폰은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통해 세계의 일류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다졌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2B 기업이 왜 기업광고를 하죠?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은 한국인에게는 큰 감동의 순간이었다. 특히 피겨스테이팅에서 김연아의 완벽한 연기와 기량에 온 국민이 숨을 죽이고 지켜보았다. 집?사무 실?터미널은 물론 길거리에서조차도 DMB에 눈길을 떼지 못했다. 또한 스피드 스케이팅 등 기대도 않던 종목에서 들려 온 낭보는 한 마디로 자신감과 감격이었다. 새로운 동계 강국 코리아가 세계의 주목을 받는 순간이었다. 그런데 이번 올림픽에서 주목받았던 존재는 한국뿐만이 아니다.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올림픽 공식파트너로서 GE의 활동은 어느 때보다 활발했다. 모바일 초음파 검진기기를 비롯,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과 서비스를 지원했다. GE는 곳곳에서 그들의 브랜드를 알리기에 분주했다. 올림픽 파트너십으로 브랜딩에 성공한 대표적 사례는 다 름 아닌‘삼성’이다. 삼성과 삼성의 휴대폰은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통해 세계의 일류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다졌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Campaign History l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음식, 제 2의 밥 '라면'
아기공룡 둘리에서 마이콜이 기타를 치며 불렀던 노래 ‘라면과 구공탄’ 이다. 간편한 조리로 훌륭한 한 끼 식사가 되며, 저장성이 좋아 비상식품으로 그만인 국민 밀가루음식 라면. 계란 후라이와 함께 모든 이들이 할 수 있는 3대 요리중 하나에 속하는 라면은 그 레시피만도 천여가지에 이른다고 한다. 게다가 오감을 자극하는 풍미에 배가 부르다가도 옆에서 누가 끓여먹으면 꼭 한 젓가락을 먹게 되는 치명적인 매력을 지니기도 했다. 이런 매력적인 음식 라면은 제 2의 밥으로 맛도 맛이지만 오랜 기간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는 ‘광고’가 한몫을 했다. 소비자의 친구로 반세기를 지켜온 ‘삼양라면’,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빌 때 가장 맛있는 야쿠르트의 ‘팔도 비빔면’, 일요일마다 찾게 되는 농심 ‘짜파게티’는 처음 출시 될 때부터 꾸준히 광고를 집행해왔다. 이들 제품이 소비자의 Top of Mind에 들 수 있었던 광고 캠페인 히스토리에 대해 들어본다.
공짜마케팅 성공사례 - 웅진페이프리
유례없는 경기 불황으로 곳곳에서 공짜마케팅이 펼쳐지고 있다. 이 와중에 웅진코웨이의‘페이프리(Pay Free)’프로그램이 출시된 지 8개월 여 만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며 새로운 멤버십 프로그램의 정착과 매출 증대라는 기대효과를 더욱 높이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서비스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외환카드와 연계해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매월 최대 3만원까지, 포인트가 아닌 현금으로 고객에게 돌려주는 외환카드 페이프리카드. 렌탈이 아닌 할부로 웅진코웨이 제품을 구입하는 고객도 이 카드를 사용하면 36개월 할부기간 동안 현금을 적립할 수 있어 할부금을 내지 않거나 최소화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2B 기업이 왜 기업광고를 하죠?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은 한국인에게는 큰 감동의 순간이었다. 특히 피겨스테이팅에서 김연아의 완벽한 연기와 기량에 온 국민이 숨을 죽이고 지켜보았다. 집?사무 실?터미널은 물론 길거리에서조차도 DMB에 눈길을 떼지 못했다. 또한 스피드 스케이팅 등 기대도 않던 종목에서 들려 온 낭보는 한 마디로 자신감과 감격이었다. 새로운 동계 강국 코리아가 세계의 주목을 받는 순간이었다. 그런데 이번 올림픽에서 주목받았던 존재는 한국뿐만이 아니다.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올림픽 공식파트너로서 GE의 활동은 어느 때보다 활발했다. 모바일 초음파 검진기기를 비롯,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과 서비스를 지원했다. GE는 곳곳에서 그들의 브랜드를 알리기에 분주했다. 올림픽 파트너십으로 브랜딩에 성공한 대표적 사례는 다 름 아닌‘삼성’이다. 삼성과 삼성의 휴대폰은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통해 세계의 일류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다졌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Campaign History l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음식, 제 2의 밥 '라면'
아기공룡 둘리에서 마이콜이 기타를 치며 불렀던 노래 ‘라면과 구공탄’ 이다. 간편한 조리로 훌륭한 한 끼 식사가 되며, 저장성이 좋아 비상식품으로 그만인 국민 밀가루음식 라면. 계란 후라이와 함께 모든 이들이 할 수 있는 3대 요리중 하나에 속하는 라면은 그 레시피만도 천여가지에 이른다고 한다. 게다가 오감을 자극하는 풍미에 배가 부르다가도 옆에서 누가 끓여먹으면 꼭 한 젓가락을 먹게 되는 치명적인 매력을 지니기도 했다. 이런 매력적인 음식 라면은 제 2의 밥으로 맛도 맛이지만 오랜 기간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는 ‘광고’가 한몫을 했다. 소비자의 친구로 반세기를 지켜온 ‘삼양라면’,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빌 때 가장 맛있는 야쿠르트의 ‘팔도 비빔면’, 일요일마다 찾게 되는 농심 ‘짜파게티’는 처음 출시 될 때부터 꾸준히 광고를 집행해왔다. 이들 제품이 소비자의 Top of Mind에 들 수 있었던 광고 캠페인 히스토리에 대해 들어본다.
공짜마케팅 성공사례 - 웅진페이프리
유례없는 경기 불황으로 곳곳에서 공짜마케팅이 펼쳐지고 있다. 이 와중에 웅진코웨이의‘페이프리(Pay Free)’프로그램이 출시된 지 8개월 여 만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며 새로운 멤버십 프로그램의 정착과 매출 증대라는 기대효과를 더욱 높이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서비스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외환카드와 연계해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매월 최대 3만원까지, 포인트가 아닌 현금으로 고객에게 돌려주는 외환카드 페이프리카드. 렌탈이 아닌 할부로 웅진코웨이 제품을 구입하는 고객도 이 카드를 사용하면 36개월 할부기간 동안 현금을 적립할 수 있어 할부금을 내지 않거나 최소화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
B2B 기업이 왜 기업광고를 하죠?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은 한국인에게는 큰 감동의 순간이었다. 특히 피겨스테이팅에서 김연아의 완벽한 연기와 기량에 온 국민이 숨을 죽이고 지켜보았다. 집?사무 실?터미널은 물론 길거리에서조차도 DMB에 눈길을 떼지 못했다. 또한 스피드 스케이팅 등 기대도 않던 종목에서 들려 온 낭보는 한 마디로 자신감과 감격이었다. 새로운 동계 강국 코리아가 세계의 주목을 받는 순간이었다. 그런데 이번 올림픽에서 주목받았던 존재는 한국뿐만이 아니다.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올림픽 공식파트너로서 GE의 활동은 어느 때보다 활발했다. 모바일 초음파 검진기기를 비롯, 다양한 헬스케어 제품과 서비스를 지원했다. GE는 곳곳에서 그들의 브랜드를 알리기에 분주했다. 올림픽 파트너십으로 브랜딩에 성공한 대표적 사례는 다 름 아닌‘삼성’이다. 삼성과 삼성의 휴대폰은 올림픽이라는 대형 이벤트를 통해 세계의 일류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다졌다.
[BRAND REPORT] 소비자와 교감하는브랜드 아이덴티티 디자인
‘모든 인식은 눈에서 시작된다’고 아리스토텔레스가 말한 것처럼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기업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식 시키기 위한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날 기업들은 복잡한 경쟁 상황에 직면해 있으며, 그 경쟁 상황의 돌파구로 브랜드 개발이 중요한 화두가 된 지 이미 오래이다. 이제 기업들은 브랜드 또는 기업을 알리는 것에서 더 나아가 소비자와 정서적으로 교감하길 원하고 있으며, 아이덴티티 디자인은 무형의 개념인 브랜드를
Campaign History l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음식, 제 2의 밥 '라면'
아기공룡 둘리에서 마이콜이 기타를 치며 불렀던 노래 ‘라면과 구공탄’ 이다. 간편한 조리로 훌륭한 한 끼 식사가 되며, 저장성이 좋아 비상식품으로 그만인 국민 밀가루음식 라면. 계란 후라이와 함께 모든 이들이 할 수 있는 3대 요리중 하나에 속하는 라면은 그 레시피만도 천여가지에 이른다고 한다. 게다가 오감을 자극하는 풍미에 배가 부르다가도 옆에서 누가 끓여먹으면 꼭 한 젓가락을 먹게 되는 치명적인 매력을 지니기도 했다. 이런 매력적인 음식 라면은 제 2의 밥으로 맛도 맛이지만 오랜 기간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데는 ‘광고’가 한몫을 했다. 소비자의 친구로 반세기를 지켜온 ‘삼양라면’,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빌 때 가장 맛있는 야쿠르트의 ‘팔도 비빔면’, 일요일마다 찾게 되는 농심 ‘짜파게티’는 처음 출시 될 때부터 꾸준히 광고를 집행해왔다. 이들 제품이 소비자의 Top of Mind에 들 수 있었던 광고 캠페인 히스토리에 대해 들어본다.
공짜마케팅 성공사례 - 웅진페이프리
유례없는 경기 불황으로 곳곳에서 공짜마케팅이 펼쳐지고 있다. 이 와중에 웅진코웨이의‘페이프리(Pay Free)’프로그램이 출시된 지 8개월 여 만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며 새로운 멤버십 프로그램의 정착과 매출 증대라는 기대효과를 더욱 높이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서비스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외환카드와 연계해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매월 최대 3만원까지, 포인트가 아닌 현금으로 고객에게 돌려주는 외환카드 페이프리카드. 렌탈이 아닌 할부로 웅진코웨이 제품을 구입하는 고객도 이 카드를 사용하면 36개월 할부기간 동안 현금을 적립할 수 있어 할부금을 내지 않거나 최소화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Absinthe(압생트), 마주(魔酒)에 얽힌 오해와 진실
'압생트(Absinthe)’는 19세기부터 20세기 초엽까지 프랑스에서 유행했던 술이다. 영롱한 에메랄드 빛 녹색이 특징적인 이 술은 ‘녹색 요정’이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는데, 단순히 그 빛깔 때문만은 아니었다. 이 술을 마시면 녹색 요정 즉 ‘헛것이 보이는’ 환각체험을 한다는 믿음 때문이기도 했다. 프랑스의 알제리 지배가 무르익어가던 1840년대, 프랑스 정부는 자국의 파견부대를 말라리아와 이질로부터 지키기 위해 ‘약술’ 압생트를 치료예방약으로 배급했다.